"수표번호 써주고 받는 뇌물도 있나"
    2008년 09월 03일 05:55 오후

Print Friendly

한나라당이 민주당 김재윤 의원에 대한 국회의 체포동의안 표결을 강행할 것으로 보여 또 한 차례 여야 대치국면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윤상현 한나라당 대변인은 3일 오후 국회 브리핑실을 찾아 “김재윤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은 의원 개개인에 맡기겠다”며 “김 의원도 검찰수사에 적극 나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준표 한나라당 원내대표의 ‘표결처리’ 입장에 변함이 없다는 뜻으로 국회에서 표결처리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으로 해석된다. 이보다 앞서 민주당과 민주노동당은 ‘혐의가 있으면 조사하되 현역 국회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한나라, 김재윤 체포동의안 표결 강행

3일 민주당은 검찰의 체포동의안에 대해 ‘국회를 무시하는 것이며 야당탄압’으로 규정하고 공안탄압분쇄 대책위를 구성, 송영길 의원이 전면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서갑원 수석부대표는 이날 민주당 정책의총에서 “분명히 차용증을 써서 차용했고 차용증 수표에 일련넘버까지 기재했다고 한다”며 “체포동의안까지 처리하는 것은 국회를 무시하는 것이고 특히 야당 탄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말했다.

또 서 수석부대표는 “정기국회 기간중이고 검찰에 가서 조사를 받았다”며 “증거인멸이나 도주우려도 없으며 이용훈 대법원장이 천명한 불구속 수사 원칙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노당 박승흡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김재윤 의원은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가 없고 소환에도 성실히 응했다”며 “검찰의 사전구속영장은 민주당이 주장하듯 야당탄압으로 비쳐질 수밖에 없으며 검찰이 정치검찰화되는 것에 대한 세간의 우려가 비등한 시점”이라고 한나라당을 비판했다.

또 박 대변인은 “회기 중인 의원에게 체포영장을 발부하는 것은 가혹한 법적용이자, 입법부에 대한 명백한 도전으로 사건은 재판정에서 가리면 그만”이라며 “인신구속은 절대 안되며 국회의원 불체포특권은 보장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재윤 "아직도 졸속. 조작수사 서글프다"

이에 앞서 김재윤 의원은 국회 브리핑실을 찾아 “아직도 검찰이 졸속적, 조작적 수사를 할 수 있다는 것이 참으로 서글프다”며 검찰의 제기한 의혹을 적극 부인했다.

김 의원은 “어느 한쪽(NK바이오사의 김영주씨) 진술에 의거한 구속영장 발부는 참으로 부당하다”며 “김영주의 면책을 전제로 허위진술을 유도한 것은 아닌지 강한 의구심이 들며 이렇게 짜맞추기 수사로 영장청구를 할 수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검찰의 영장청구에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뇌물을 받을 때 차용증도 쓰고 영수증도 쓰고 영수증에 수표번호까지 쓰는 경우가 어딨냐"고 반문하고 "수표 3억원은 채무변제와 사무실 경비 등 투명하게 사용했으며 단 한푼도 불법적으로 사용하지 않았으며 이는 검찰에 증거자료를 제출해 증명한 사실이며 검찰도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또 "이미 외국영리의료기관 설립법안이 김영주를 만나기 1년3개월 전에 공고돼 완료돼 검찰논리와 정반대인 제주도가 김영주에게 로비해야 할 사항인데 외국법 적용을 위한 법개정 로비를 했다는 검찰주장은 넌센스"이며 "실패한 로비 운운하지만 실제 NK바이오는 5000만원만 있으면 설립할 수 있는 법인도 설립하지 않았다"는 등 8가지 조항의 반박주장을 내놓았다.

이와 함께 김 의원은 제주도에 영리의료법인을 설립하겠다고 밝혀 사건의 발단이 된 일본 현지의 의료법인 의진회 이사장인 오다 하루노리 박사의 진술서를 함께 공개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