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 출신 의원 39명, 추경 3166억↑ 요구
    2008년 09월 03일 10:21 오전

Print Friendly

여야를 초월한 농어촌지역 출신 국회의원 39명이 정부의 2008년 추경예산중 3166억원을 추가로 요구하고 나섰다.

국회 농림수산식품위 소속 의원과 농어촌회생을 위한 의원모임, 농촌지역 출신 의원들은 3일 국회 브리핑실을 찾아 “시장개방과 국제곡물가격 및 유가 폭등으로 많은 어려움에 처해 있고 특히 한미쇠고기 졸속협상으로 축산농가는 파산직전에 이르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3일 국회 브리핑실에서 강기갑 의원 등 농어촌 출신 여야의원들이 모여  농수축산업에 대한 예산지원을 늘려줄 것을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정상근 기자) 
 

현재 정부는 총 5850억원의 예산안을 계획하고 있으나 이들은 여기에 3166억원을 추가해 모두 9016억원의 예산확보를 주장하고 있다.

이들 의원들의 요구안을 보면 △비료가격 인상분에 대해 200억원을 추가 지원 △축산소득안정직불제 도입과 송아지 생활안정지원금 한도 인상 요구로 축산업 회생대책 마련 요구 △조사료 생산직불금 지급을 위한 1150억원 예산 반영 △AI피해농가 살처분 보상금 실보상가 50억원 지원 △어민들을 위한 긴급 유류구매자금 확보 등이다.

자리를 함께 한 강기갑 민주노동당 의원은 “고유가 등으로 농어민이 절규하고 있지만 정부대책이 마련되지 않아 농축어업을 살리기 위해 여야를 떠나 힘을 모았다”며 “이것 가지고 해결할 수는 없지만 정부와 국회가 이 정도라도 성의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또 강 의원은 “모처럼 여야가 18대 국회를 맞으면서 무소속까지 한마음으로 힘을 모아 목소리를 모았다”며 “이 사항이 꼭 반영되기를 강력히 희망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예산심사를 맡고 있는 민주당 김종률 의원도 “정부가 고유가 고물가로 직접 충격을 받는 서민위해 민생대책 마련했다고 하면서 정작 도로와 철도 등 SOC에 1조원 이상을 편성했다”며 “당장 시급하지 않고 본예산에 넣어야 할 부분들은 미루고 곡물가폭등과 고유가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수축어업을 위해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