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명박 잘한다 31.2%, 진보신당 지지율 꼴찌
        2008년 08월 25일 08:03 오전

    Print Friendly

    이명박 정권의 주요 정책에 대한 반대 입장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이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30%대를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신문이 이 대통령 취임 6개월을 맞아 한국리서치에 의뢰, 지난 23일 전국의 성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대통령 국정 운영에 대해 ‘잘하고 있다’는 긍정적인 평가가 31.2%로 조사됐다고, 이 신문이 25일 보도했다. 이 같은 결과는 지난 7월 14일 조사 결과 26.9%보다 4.3%포인트 오른 수치다.

    부동산 정책 찬성 34.5% vs 반대 59%

    하지만 이명박 정권의 주요 정책에 대해서는 부정적 평가가 긍정적 평가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의 경제 상황에 대한 현 정부의 대처에 대해 25.3%만이 ‘적절한 대응’을 하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67.8%는 ‘적절치 못한 대응’이라고 평가해 경제대통령 이미지가 깨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도 34.5%가 찬성한 반면 59.0%가 ‘실수요자보다 건설업체 혜택이 크고, 부도산 가격이 불안정해질 수 있다’는 이유로 반대하고 있으며, 공기업 민영화정책의 경우 찬성 44.5%, 반대 50.0%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KBS 정연주 사장 해임조치의 경우 적절 36.1%, 부적절 53.1%로 나타나 부정적 평가가 더 높았으며, 건국절 행사도 적절이 32.5%, 부적절이 55.9%로 조사돼 정부의 홍보에도 불구하고 다수 국민이 이를 못마땅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최근 검찰과 경찰의 시국사건 강경대응 조치에 대해 공권력이 남용되고 있다고 지적한 응답자가 53.8%로 과반수를 차지했으며 적절하다는 21.8%, 더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응답은 21%로 나타났다.

    특히 미국 쇠고가 안전보장에 대한 정부 평가의 경우 72.1%라는 압도적 다수가 미흡한 수준이라고 응답했으며, 적절하다는 응답은 26.3%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쇠고기 안전보장 미흡 72.1%

    금강산 관광객 피살사건 이후 현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응답자의 50.6%는 ‘대화가 중단되더라도 강경한 입장을 유지해야 한다’고 답해 정부의 강경책을 지지했으나, ‘대화를 추진해야 한다’는 응답도 47.7%에 달해 양쪽 입장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의 경우 한나라당이 지난 7월보다 5.1% 포인트 상승한 35.1%, 민주당이 3.1% 포인트 오른 17.8%를 기록했다. 민주노동당의 지지율은 6.2%로 0.6% 포인트 소폭 하락했으며, 자유선진당(3.2%). 창조한국당(2.2%), 진보신당(1.5%) 등의 지지율은 5% 미만이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