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노동당 ‘건국절 행사’ 불참으로 입장 바꿔
        2008년 08월 14일 06:51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은 정부의 ‘건국 60주년 행사’에 대한 참여 입장 번복해 불참하기로 결정했다. 박승흡 대변인은 오후 6시 40분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강기갑 대표는 정부의 건국절 초대에 응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아침 최고위원회 논의 과정에서 공당의 대표로서 참석하자는 의견도 있었지만 당내 여론조사 수렴을 거친 뒤 방금 전 불참하기로 최종 결정했다”며 “망국적인 건국절 참석만으로 역사에 씻을 수 없는 죄를 짓는 것으로 통일에 대한 전면 부정으로 생각하며 임시정부 계승을 담은 헌법도 부정하는 반 헌법행위”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노동당은 정부의 역사적 범죄에 동참할 수 없으며 통일의 대망을 통해 역사가 진일보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강기갑 대표 등 당 지도부는 대신 내일 10시 독립문에서 기자회견과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역사의 물줄기 돌리려는 통일 의지를 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