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 고민, 정책위 의장 누구 시키나?
    2008년 08월 04일 04:51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정책위 의장 선임이 늦어지고 있다. 지난 대의원대회 당시 당헌이 바뀌면서 대표의 지명으로 선임되도록 절차는 간소화되었지만 강기갑 대표는 아직 ‘정책 수장’을 임명하지 못하고 있다. 당의 주요 인사들은 정책위 의장 인선에 대해 함구하고 있다. 오병윤 사무총장은 “현재 물색 중이며 누가 될 것인지는 대표의 의중이기 때문에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첫 최고위원회 회의 장면(사진=진보정치)
 

당내 관계자들에 따르면 강 대표가 당 외부 인사로 정책위 의장을 선임하는 것에 비중을 두고 고려하고 있으나, 일부에서는 당내 인사가 맡아야 한다는 의견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당내 인사가 정책위를 맡을 경우 이영순 전 의원이 돼야 한다는 주장이 당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정책위 의장 외부 영입? 

‘외부인사 영입’은 강 대표가 취임 때부터 강하게 의지를 밝힌데다 민주노동당 내부 인사들 중 정책을 맡아 풀어갈 수 있는 ‘인재’가 없다는 점에서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한 당직자는 “당 내에서는 총괄적으로 정책을 담당할 수 있는 사람이 없다”며 “외연 확대 측면에서도 당 외부 사람을 영입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관련, 이영순 최고위원도 “강기갑 대표에게 전권을 맡기기로 했기 때문에 현재 거론되는 사람이 누가 있는지 알 수는 없다”면서도 “(최고위원회 회의에서)교수 등 정책을 연구할 수 있는 외부 인사를 초빙하는 것이 어떠냐는 의견은 있다”고 전했다. 

문제는 ‘외부 인사 영입이 쉽게 이루어질 수 있겠느냐’ 라는 점이다. 당에서 요구하는 수준의 정책적 역량을 지니고 있으면서도 ‘입당’해 말 그대로 ‘올인’할 수 있는 외부 인사를 찾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다. 오 사무총장은 지난 28일 "비당원이어도 역량 있는 사람이 정책위 의장이 될 수 있지만 임명 전 당원 가입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당의 한 관계자는 “최근 학계가 민주노동당 등 진보정당에 대한 관심이 줄어들어 명망 있는 정책위 의장을 영입한다는 것이 현실적으로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 때문에 "고민이 더 길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당을 지지하는 것과 선택하는 것은 다른 차원의 문제”라고 덧붙였다.

이영순 최고 "외부 교수 영입 반대"

외부인사 영입이 어려워지면 다시 당내 인사로 눈을 돌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한 당직자는 “외부인사 영입이 거론되기 전, 최순영-이영순 의원 같은 전직 의원들 중 한 사람이 맡지 않을까 생각했었고 그렇게 된다면 이영순 전 의원이 유력할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영순 최고위원은 “강 대표의 의중으로 결정되는 것이지만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정책위 의장은 정책뿐 아니라 정치적으로도 대응할 수 있는 사람이 맡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생각하며 외부 교수들 같은 경우는 아무래도 정치적 대응이 어려울 것이라는 판단에서 반대하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책위의장 선임이 다음 달로 미뤄질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최고위원은 “당 조직정비 이후 당직자 선임과 최고위원들의 역할 배분이 있을 것으로 보이는데 이번 주에야 지난 당 조직에 대한 평가를 하고 이달 동안 조직정비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책위의장 선임이 이 때문에 다음 달로 미뤄질 가능성에 대해 이 최고위원은 “그럴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