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륭 사측, 직업훈련-계약근무 후 정규직 제시
    2008년 07월 24일 12:04 오후

Print Friendly

기륭의 노사교섭이 새로운 분수령을 맞이했다. 지난 23일 밤 기륭 노사는 사측의 요청으로 긴급 교섭을 가졌다. 이는 지난 16일 진행된 2차 교섭 후 기륭이 이사회를 소집해 안을 마련한 후 한나라당 홍준표 원내대표실 및 관악노동청과 논의를 거쳐 열린 교섭이다.

기륭이 노조에게 제안한 긴급안의 요지는 별도의 신설회사를 설립해 직업훈련 4개월, 계약근무 1년을 거쳐 정규직 전환여부를 논의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기륭은 △2008년 11월까지 신설회사를 설립키 위한 설립추진단 구성 △생계보조금(월 80만원)을 지급하며 12월까지 직업훈련 실시(단, 훈련을 게을리하거나 무단결석 등을 한 사람에게는 지급하지 않음) △ 훈련상황 확인 후 1년 근로계약 체결 여부 결정 △ 2009년 12월 신설회사와 정규직 전환관련 간담회 실시 후 정규직 여부 결정 등의 단계적 안을 제시했다.

이에 기륭의 정규직 고용을 촉구하고 있는 노조는 최소한의 마지노선으로 제시한 6월 7일안보다 전반적으로 후퇴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노조는 내부 논의를 거쳐 공식 입장이 정리되는대로 사측에게 교섭을 다시 제안키로 했다.

노조가 말하는 6월 7일안이란, 기륭이 자회사 형식의 신규업체를 설립해 기륭노동자들이 교육을 받고 1년 이내 정규직화하겠다는 것을 내용적으로 명시한 안이다.

김소연 분회장은 "김소연 분회장은 "표면적으로볼때 이안은 제3의 업체에서 1년 계약직으로 근무하는 것으로 후퇴된 것"이라며 "회사가 제시한 안의 구체적인 내용과 의미, 안이 어떻게 마련됐는지의 여부 등을 정확하게 파악해보고 난 후 이를 토대로 내부 논의를 거쳐 공식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긴급 교섭을 중재했던 장의성 관악지청장은 "긴급안의 핵심은 기륭이 새로운 회사를 만들어서까지라도 근로자들이 실질적으로 일을 할 수 있게 일자리를 만들어준 것이다. 그 외의 것에 대해 색안경을 끼고 정치적으로 접근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이는 노조가 말하는 지난 6월 7일안과 거의 똑같은 안"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