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택, 시민단체 토론 나홀로 불참"
By mywank
    2008년 07월 22일 11:36 오전

Print Friendly

공정택 서울시 교육감 후보가 주최 측의 거듭된 요청에도 불구하고 22일 오전 열린 ‘서울시 교육감 정책토론회’ 참석을 거부해 물의를 빚고 있다. 이날 정책토론회는 ‘서울시 교육감 시민선택’에서 주최한 행사로, 공 후보를 비롯해 6명의 교육감 후보를 초청해 40분씩 패널들과 질의응답을 벌이는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었다.

공정택 후보의 불참과 관련해, 주최 측인 ‘서울시 교육감 시민선택’은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공정택 후보의 경우 2주 전부터 토론회 참석을 요청하였으나, 불참의사를 밝혀왔다”며 “서울시 교육감 시민선택은 이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선거유세 중인 공정택 서울시 교육감 후보. (사진=공정택 선본)
 

이어 “공 후보의 선거운동 일정을 감안해 최우선적으로 일정을 반영하겠다고 배려하였음에도 불구하고, 토론회를 위한 40분의 시간도 내지 않겠다고 하는 것은 납득할 수 없는 조치”라며 “이는 스스로 공약한 학부모와의 소통을 거부하는 것으로 볼 수 있으며 정책 검증을 회피하는 것이 때문에, 지금이라도 시민단체들의 정책검증 요구에 응하라”고 촉구했다.

"소통 거부, 정책 검증 회피"

공 후보의 토론회 참석 거부에 대해 다른 교육감 후보들은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주경복 선본 박범이 대변인은 “선거운동 바쁘기는 모든 후보들이 다 마찬가지”라며 “바쁘다는 핑계로 정책토론회 참석을 거부한 것은 교육감 후보자로써 유권자들에 대한 예의가 아니고, 시민들에게 정책을 알려야 할 의무마저 망각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박 대변인은 “부패 교육청 4년의 책임자로써 문제가 많다는 점을 스스로도 알고 있어, 아마 정책토론회에서 이런 약점을 지적하는 질문공세를 피하기 위해, 나오기를 꺼려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인규 후보 선본 서경선 공보실장은 “공정택 후보는 오늘 ‘시민선택’이 주최한 토론회 뿐만아니라, 거의 대부분의 정책토론회에 참여하고 있지 않다”며 “이번 교육감 선거에서 정책보다는 ‘조직’ 위주의 선거운동을 하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서 공보실장은 “지난 대선에서도 이명박 당시 대통령 후보도 정책토론회에 참석을 하지 않는 경우가 있었는데, 공정택 후보는 교육정책도 ‘리틀 이명박’, 선거운동 방식도 ‘리틀 이명박’인 것 같다”며 “결국 이번 선거에서 서울시민들에게 준엄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명박 따라하기"

공정택 후보 선본 오길용 공보팀장은 “공 후보의 일정도 바쁘고, 2주 전에 시민선택 쪽에서 요청이 왔을 때 인간교육실현학부모연대,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좋은교사운동 명의의 공문으로 왔는데, 이후에 다시 공문을 받았을 때는 세 단체 뿐만 아니라, 이전 문서에서 명시되지 않은 단체이름인 경실련, 한국사회복지사협회가 추가되었다”며 “토론회의 일관성과 신뢰성이 없어 보여, 참석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 교육감 시민선택’ 측 정병오 좋은교사운동본부 대표는 “공 후보 측에서 공문에서 주최 단체 명이 추가되었다는 이유만으로 토론회 참석을 거부한 것은 정말 말도 안되는 변명”이라며 “시민선택은 처음 그 쪽에서 언급한 3단체가 모여 출범했고, 이후 경실련, 한국사회복지사협회가 추가돼 그렇게 표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 대표는 “공 후보 측에서 이와 같은 설명없이 단지 ‘시간이 안 난다’는 이유를 들어 불참 통보를 해왔다”며 “주최 단체들이 이념적으로 방향성이 있는 것도 아니고,  상대 후보와의 상호 토론 대신 자신의 공약을 소개하고 질의응답을 벌이겠다는 자리까지 피하겠다는 것은 본인의 정책에 대해 자신이 없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