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뇌물의원 사퇴 촉구 직접행동”
    2008년 07월 22일 11:26 오전

Print Friendly

진보신당 서울시당은 오는 23일 서울시의회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뇌물스캔들 연루 시의원에 대한 직접행동을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당은 기자회견 이후 이들의 자진사퇴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이는 한편 각 지역별 주민소환운동도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시당은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사상 초유의 뇌물스캔들과 관련해 뇌물을 수수한 시의원이 전원 사퇴하는 것은 법적 절차 이전에 소중한 주민들의 권한을 이양 받은 직선 공직자에 대한 신뢰 회복을 위한 요구”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당은 한나라당이 책임정치를 위한 자정 노력을 요청했지만 징계를 내려야 할 한나라당 중앙당도 원내대표 연루설까지 나오면서 자정할 수 있는 능력이 없음을 역설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에 뇌물수수 시의원들은 최소한의 명예를 지킨다는 차원에서 스스로 사퇴하여 법적 절차를 진행하든지, 시의원의 뱃지를 안겨준 주민의 손으로 그 자리에서 물러나든지 선택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서울시당은 이어 “정당 민주주의의 한 세력으로서 일부의 책임을 통감하며 뇌물 스캔들이 한나라당의 뭉개기 수법으로 흐지부지되지 않도록 직접행동에 나설 것”이라며 “하나는 서울시의회 앞에서의 연속 1인 시위이며 다른 하나가 지역별로 추진될 ‘주민소환 운동’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3일 기자회견에서는 진보신당 노회찬 상임공동대표가 참석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