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헌법의 이름으로 촛불 지킨다"
        2008년 07월 17일 06:37 오후

    Print Friendly

    헌법제정 60주년을 맞아 광우병 대책위 및 각 시민사회대표단 30여명이 17일 시청 광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헌법 수호 실천에 따른 국민 주권을 선언했다. 이들은 촛불을 탄압하는 정부의 헌법 위반 행위를 규탄하고 국민주권과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계속 촛불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 사진=김은성 기자
     

    이들은 “쇠고기 협상은 헌법에 보장된 ‘국민보건에 관한 국가의 보호의무’,  ‘인간으로서 존업과 가치를 가지며 행복을 추구할 권리’, ‘언론, 출판, 집회, 결사의 자유’ 등을 어긴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헌법의 이름으로 이명박 정부의 반민주적 태도를 결코 용납하지 않겠다”면서, “끝까지 싸워 국민을 이기는 정부가 있을 수 없다는 것을, 민주가 반민주를 이길 수 없다는 것을 역사에 다시 기록하겠다”고 말했다.

    "부시 방한 때 촛불 힘 보여주겠다"

    민주노동당 이정희 의원은 "촛불은 모든 권력이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을 말했을 뿐"이라면서 "우리는 헌법에 보장된 기본권을 보장 받기 원했지만 정부는 아직도 제대로 반성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가 열렸지만 어제 시작된 대정부 긴급 현안 질의에서 한나라당은 촛불 시민들을 폭도와 범죄자로 몰아세웠다"면서 "8월 5일 부시가 방한할 때 국민들이 얼마나 절실하게 재협살을 원하고 있는지 촛불의 힘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같은 시각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이하 민변)은 프레스센터에서 고시 위헌 헌법소원과 관련 공개설명회를 갖고 헌법소원 진행상황과 주요 쟁점 등을 설명했다.

    이날은 기자회견에 이어 광우병 기독교 대책회의가 주최하는 기독교 시국 기도회가 예정돼있으며, 7시에는 국민주권 실천 촛불문화제가 진행된다.

    71번째로 열리는 이번 촛불집회는 지난 6월10일, 7월5일과 같이 평소보다 많은 인원이 참가하는 대규모 집회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또한 이날 촛불은 서울 광장 뿐 아니라 전북, 충남, 울산 등 각 지역에서도 켜질 예정이다.

    상인 17억원 손배청구 이어 서울시 1천2백여만원 사용료

    이와 함께 이날은 민주조총 조합원들도 대거 참석한다. 특히, 오는 25일 대정부 요구안 선포 및 기간산업 사유화 구조조정 저지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앞둔 공공운수연맹 노동자들의 참여가 많을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야간총회, 철도노조 지부 간부들의 연가 투쟁, ‘화물노동자 하루 행동의 날’ 등의 투쟁 일정에 따라 대거 참석할 방침이다.

    하지만 경찰은 이날 시민단체들의 기자회견 후 시청 광장을 원천봉쇄해 양측간의 충돌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대책위 측은 충돌을 피하기 위해 서울시 교육감 주경복 후보가 유세를 벌이고 있는 국가 인권위 앞에서 문화제를 진행하는 방침을 논의 중이다.

    한편, 광우병 대책위는 이날 광화문 인근 상인 115여명으로부터 17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당한데 이어, 서울시 또한 미국산 쇠고기 수입에 반대하는 촛불 집회를 주도해 온 ‘광우병 국민대책회의’에 서울광장 사용료 1천2백 여만원을 부과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