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협상될 때까지 촛불은 계속”
By mywank
    2008년 07월 07일 07:36 오후

Print Friendly

광우병 국민대책회의(이하 대책회의)는 7일 저녁 6시 반 참여연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협상이 될 때까지 촛불문화제를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평일에 열리는 촛불문화제는 대책회의가 주최하지 않고, 대책회의에 소속된 개별 시민사회단체가 맡기로 했다. 대책회의는 일단 오는 12일과 17일에 열리는 집중 촛불문화제를 주최하기로 했다.

상황실은 참여연대 유지

이날 대책회의 기자회견에 참여한 권미혁 한국여성민우회 상임대표는 “우선 집중일로 정한 12일과 17일은 국민대책회의가 맡겠지만, 앞으로 평일에는 국민대책회의에 참여하는 각 개별 시민사회단체가 촛불문화제를 주관해서 다양한 방법의 실천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 7일 광우병 국민대책회의 기자회견 모습. (사진=손기영 기자)
 

권미혁 상임대표는 “이와 함께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불매운동과 유통저지 운동 등 ‘광우병 쇠고기 제로운동’을 하기로 했다”며 “최근 경찰이 서울시청 앞 광장을 원천봉쇄하는 등 공안탄압을 벌이고 있는데, 여기에 대해서도 각 단체들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집행위원장은 평일에는 대책회의 대신 개별 시민단체들이 주최하게 된 배경에 대해 “촛불은 진화되고 발전되어야 하고 촛불을 추진하는 방식을 다양화하자는 의미에서 이 같은 방침을 정하게 되었다”며 “우선 7일은 광우병 기독교대책위가 촛불문화제를 맡겠지만, 향후 평일 문화제의 일정은 각 단체들과의 조율하겠다”고 말했다.

박 집행위원장은 이어 “어떤 탄압이 있어도 촛불은 ‘재협상’이 될 때까지 꺼지지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비폭력을 견지해온 종전의 기조를 유지할 예정이지만, 경찰의 광장을 봉쇄하는 등 기본권을 침해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항의해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박 집행위원장은 “향후 상황실을 수배 중인 대책회의 간부들이 천막농성을 하고 있는 조계사로 옮길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 “오늘 임시로 운영위원회를 농성장이 있는 조계사에서 진행하긴 했지만, 앞으로도 상황실은 참여연대에 둔다는 방침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안탄압 이어 종교탄압까지

국민대책회의는 6일 경찰의 시청광장 원천봉쇄에 대해 “어제 시청광장에 대한 경찰의 원천 봉쇄는 바로 국민들이 집회와 시위를 자유롭게 할 수 있는 권리에 대한 ‘원천 봉쇄’이고 무엇보다도 민주주의에 대한 ‘원천 봉쇄’”라고 말했다.

국민대책회의는 이어 “국민들의 자유를 침해하는 경찰의 집회 방해 공작이야 말로 진정으로 ‘원천 봉쇄’돼야 하고, 무엇보다도 국민들의 뜻은 아랑곳하지 않고 정신 나간 불도저처럼 촛불을 짓밟는 이명박 정부의 공안 탄압이야 말로 ‘원천 봉쇄’되어야 한다”며 “국민대책회의는 경찰의 시청 광장 불법 점거에 대해서 강력히 규탄하며 광장은 시민들의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국민대책회의는 7일 경찰의 광우병 기독교대책위 천막 강제철거에 이은 종교인들에 대한 처벌방침에 대해 “6일 서울시청과 경찰은 광장에 설치된 기독교대책회의의 ‘촛불 천막’을 목사님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강제로 철거했고, 오늘 시국 미사·기도회·법회 등을 주최한 종교인들에 대한 사법처리를 검토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며 “이는 광장으로 나와 국민들과 함께 한 성직자들에 대한 최악의 모독”이라고 비판했다.

국민대책회의는 이어 “‘공안탄압’에 이어 ‘종교탄압’마저 자행하며 권위주의 시절로 회귀하려는 이명박 정부는 국민과 역사 앞에 씻을 수 없는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며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포기하면서 민주주의를 파괴했으며, 공기업 민영화·학교 자율화·의료 민영화 등 민생 파탄 정책을 추진하는 이명박 정부에게 국민들의 목소리를 제발 들으라는 성직자들의 외침은 너무도 정당하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