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조정-사유화 반대, 쇠고기 재협상"
    2008년 07월 05일 04:28 오후

Print Friendly

국민생존권 보장과 공공성 사수를 위한 가스, 발전, 철도, 지하철, 공항 공동투쟁본부(이하 기간산업 공투본)가 5일 서울역에서 조합원 1만여 명이 모인 가운데 출범식 및 결의대회를 갖고 공동대응에 나섰다.

이에 앞서 기간산업 공투본은 지난 달 18일 출범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생존권 보장과 공공성 사수를 위해 강력한 투쟁을 조직하겠다"면서 "광우병 쇠고기 수입반대 투쟁에서 확인됐듯 평범한 서민들이 ‘민영화’ 반대 투쟁에 나서고 있는 만큼 민영화에 반대하는 모든 정치시민사회세력 및 평범한 국민들과 강력한 연대투쟁을 건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김은성 기자
 

기간산업 공투본에는 운수노조 철도본부, 공공노조 가스지부, 공공노조 가스기술지부, 한국발전산업노조, 한국전력기술노조, 서울지하철노조, 부산지하철노조 등 7개 노조가 참여하고 있으며, 이는 지난 2002년 철도, 발전, 가스 3사 노조가 국가기간산업 사유화 저지를 위해 공동 투쟁을 벌인데 이어 두 번째 구성됐다.

이들은 △공공부문 사유화 및 구조조정 중단 △공공기관 운영 민주화 및 필수유지업무제도 폐지 △ 공공서비스 확대 강화 △ 광우병 쇠고기 수입 재협상 및 대운하 중단 △유가 인하 및 정유사 국유화 등을 촉구하고, 정부가 이를 무시할 경우 총력 투쟁에 나서겠다고 결의했다.

이들은 "촛불정국의 위기를 공기업 선진화라는 명목으로 타개하려는 이명박 정권의 꼼수를 그대로 둬서는 안된다"면서, "이 정권은 촛불정국을 타개하려는 정치적 목적으로 공공부문을 희생양 삼아 이른바 ‘공기업 선진화’라는 이름으로 전리품을 챙기듯 탈법적인 기관장 교체와 코드인사를 단행하고 공공부문 사유화와 구조조정을 획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서민 생활에 필수적인 공공서비스의 생산자로 서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공공성을 파괴하는 이명박 정권의 민영화 정책을 용납할 수 없어 기간산업 공투본을 결성했다"면서, "우리 투쟁은 국민에게 평등하게 제공되어야 할 필수적인 공공서비스를 사수하고 확대강화 하는 투쟁"이라고 밝혔다.

공공운수연맹 임성규 위원장은 "최소한 이명박 정권의 정책을 중단시키지 않으면 그 복수의 칼날은 바로 우리의 목을 칠 텐데, 어떻게 해야 하나?"면서, "촛불로 반드시 광우병 쇠고기 재협상을 끌어내야 한다. 촛불 투쟁이 승리하면 우리의 요구도 관철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공투본이 출범했는데, 현장에서는 파업을 해야할지 말아야할지 고민이 많다. 지노위 결정에 따르면 공공사업장이 최소 30% 이상 모든 영역에서 필수유지업무로 지정되는 말도 안되는 상황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2008년에 제대로 싸우지 않으면 공공부문은 없다. 이명박 대통령의 시퍼런 칼날이 들어올 것에 대비해 단결의 힘과 지혜를 모으자"고 호소했다

민주노총 이석행 위원장은 "우리에게 구조조정은 선진화이고 이는 곧 사유화이다. 이는 또 우리 국민들의 생활고를 증가시켜 물가 폭등을 일으킨다. 국민을 위해서라도 절대 사유화는 막아야 한다"면서 "80만 조합원이 전부 감옥에 들어갈 것을 각오하고 투쟁하면 이명박 정부를 무너뜨릴 수 있다 . 국민의 부름을 따라 7월 내내 온몸을 던져 총파업 투쟁에 힘있게 결합하자"고 호소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