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우병 대책회의, “민노총 총파업 정당하다”
By mywank
    2008년 07월 03일 06:33 오후

Print Friendly

2일 민주노총 총파업에 대해 3일 보수언론들이 조간신문 지면을 통해 맹비판을 퍼붓고 노동부까지 나서 이를 ‘불법집회’라고 규정지은 것과 관련해, 광우병 국민대책회의(이하 대책회의)는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촛불을 빨리 끄고, 촛불이 노동자들의 집단적 투쟁과 연결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함"이라며 보수언론과 정부의 태도를 비판했다.

대책회의는 “2일 13만 명에 달하는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미국산 쇠고기 수입반대 파업을 벌인 것에 대해 보수 언론들이 일제히 비난을 쏟아 붓고, 노동부 역시 근로조건 개선과 관계없는 파업이라며 ‘불법파업’이라고 규정했다”며 “그러나 광우병 위험 쇠고기가 수입돼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게 된 마당에, 이것이 어찌 노동자들의 복지와 삶의 질에 관계없다고 할 수 있나”고 지적했다.

대책회의는 이어 “70% 이상의 국민들이 재협상을 요구하고 있으며, 60%의 국민들이 민주노총의 파업을 지지하면서 파업에 대한 지지글로 홈페이지가 마비될 정도로 이 파업의 정당성은 이미 입증되었다”며 “민주노총의 파업이야 말로 국민을 위해, 국민과 함께 하는 정당한 파업”이라고 강조했다.

대책회의는 또 “보수언론과 정부는 파업으로 인한 ‘국제신인도 하락’을 주장하지만, 오히려 ‘글로벌 스탠다드’는 노동자들의 파업권을 옹호하는 것”이라며 “얼마 전 방한한 로이 트로트만 국제노동기구 노동자그룹 의장도 ‘민주노총의 파업은 정당하다’며 ‘정부는 정부 정책에 동의하지 않을 권리, 그에 저항할 있는 권리가 있다는 것을 재확인해야 한다’고 정부를 질책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대책회의는 이어 “그러나 정부의 태도는 이와는 정반대이고, 민주노총의 파업에 대해서 신속하고 강경한 탄압을 하려는 이유는 촛불을 빨리 끄고, 촛불이 노동자들의 집단적 투쟁과 연결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함”이라며 “두 달 넘게 국민을 속이고 우롱하고 기만하면서 미친소 수입을 강행하는 ‘자해행위’를 하는 정부가 이런 말을 할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