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연대 "촛불 끄기 위한 색깔공세"
        2008년 06월 30일 01:20 오후

    Print Friendly

    30일 새벽 경찰이 한국진보연대와 참여연대 사무실에 침탈해 강제 수색 및 연행을 강행한 것과 관련, 한국진보연대가 색깔공세론으로 촛불을 끄는 반역사적 음모라며 법적대응 등 모든 수단을 통해 탄압에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 검찰 압수수색에 항의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한국진보연대.(사진=김은성 기자)
     

    한국진보연대는 이날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촛불을 끄기 위해 국민의 시선을 돌리기 위한 장치로 진보연대에 색깔을 입히고 진보연대를 촛불의 배후로 조직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를 바로 잡기 위해 한국진보연대는 진보연대에 색깔론을 펼친 한나라당 홍준표 원내대표와 조선일보, 중앙일보 등에 대해 민형사상의 조치를 추진할 방침이다.

    한국진보연대는 "진보연대의 오종렬, 한상렬 상임대표가 광우병 대책회의 대표라는 홍준표 한나라당 원내대표의 발언은 대책회의에 ‘대표’라는 직책이 아예 없기 때문에 사실 무근"이라며 "진보연대가 대책회의를 주도한다는 것 역시 촛불광장에 참여한 국민을 허수아비로 규정하는 무지막지한 모독이자 대책회의에 참가한 1800여 개 시민사회단체를 조종의 대상으로 비하하는 모독"이라고 지적했다.

    한국진보연대는 "1800여 개의 참가단체 중 유독 한국진보연대에 대해서만 이토록 집중적 탄압을 가하고 있는 것이 홍준표 한나라당 원내대표의 정치공세에서부터 시작되었음을 주목한다"며, "한국진보연대에 대한 탄압이 이명박 정부의 색깔론을 통한 촛불끄기 음모로 기획되고, 한나라당 홍 원내대표의 수사지침에 따라 검찰과 경찰이 하수인으로 참가하는 정치공세로 추진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번 주 중 허위 자료 발표할 것"

    한국진보연대 박석운 상임위원장은 "과거 군사독재수법에 비춰보건대 아마 정부는 이번 주 중 근거없는 허위자료를 들이밀며 촛불을 색칠할 것이다. 이는 오는 2일 예정된 민주노총의 총파업에 대해 과도한 탄압과 쌍벽을 이루게 될 것"이라며 "기자들은 정부의 관급 보도자료를 배끼지 말고 반드시 우리에게 확인해서 기사를 써달라"고 당부했다.

    또 그는 홍준표 원내 대표를 향해 "한 말에 책임을 질 수 있다면 공개적으로 끝장토론을 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촛불에 색깔론을 입히려다가는 오히려 촛불에 데일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조총 이석행 위원장은 "다른 단체에 손대지 말고 차라리 민주노총을 밟고 서라고 말하고 싶다"면서, "이명박 정부는 진보연대에 대한 탄압을 중단하고 민주노총과 맞장 떠라. 대중조직의 중심인 민주노총은 그 어떠한 색깔 공세와 탄압을 가한다고 해도 촛불의 정신을 살려 흔들림 없이 투쟁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김흥연 전빈련 의장은 "이럴 줄 알고 그동안 참여하지 않았다. 학생들이 배고플까봐 순두부를 만들어 준 것이 전부였다"면서 "이런 식으로 정부와 싸움에 들어갈 명분을 준다면 앞으로 촛불에 적극 개입해 싸우겠다"고 밝혔다.

    민주노동당 이수호 혁신재창당위원장은 "경찰의 행태는 국민에 대한 전쟁선포이자 민주주의 역사에 대한 모독"이라며, "민주노동당은 모든 민주세력과 함께 이 전쟁에 맞서 힘있게 싸우겠다"고 말했다.

    진보신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촛불은 이제 정권의 폭력과 탄압으로 끌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면서, "정부가 촛불을 탄압할수록 촛불은 더 거세게 타오르고 촛불 시민의 비폭력 직접행동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뉴라이트, 대책회의 검찰 고소

    광우병대책위 임태훈 인권법률의료지원팀장은 이날 ‘손석희의 시선집중’ 인터뷰를 통해 "체포영장이나 탄압이 강해질수록 많은 시민사회단체에서 파견을 보낼 것이며, 실제로 환경운동연합이나 녹색연합 등에서 지원을 나왔다"면서 "대책회의 간부들을 잡아들이면 잡아들일수록 이 정국이 점점 꼬일 것"이라고 말했다.

    대책회이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이며, 이날도 촛불문화제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뉴라이트전국연합(이사장 김진홍)은 광우병국민대책회의 임원과 1,860개 참여단체를 명예훼손 등의 이유로 검찰에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광우병대책회의가 지난 24일 기자회견을 열고 뉴라이트가 힘없는 여성을 집단폭행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업무방해 및 명예훼손을 한 혐의"라며, "사실이 인정될 경우, 광우병 대책회의 대표, 주요간부 및 참여단체 대표들은 5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진다"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