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총파업 찬반투표 70% 찬성
    2008년 06월 16일 08:44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이 16일 총파업 찬반투표 중간 개표를 발표한 결과 투표자의 70%가 파업에 찬성해 사실상 가결됐다. 민주노총은 광우병쇠고기 재협상과 공공부문 사유화저지 등의 구호를 걸고 총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이날 오후 5시 전체 참가자 중 (1차 조합원수 511,737명/과반 255,868명)  27만1천322명으로 53.1%가 참여해 16만9천138명이 총파업에 찬성 70.3%의 찬성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지난 10일부터 14일까지 총파업 찬반투표를 실시, 16일 오전부터 집계해 이같이 발표했다. 민주노총은 "현재 1차 투표는 전체조합원 63만 283명 중 51만1737명이 (2차 투표예정 된 11만8546명 제외)투표대상"이라며 "투표에 참여한 조합원 중 6만1549명이 반대하고, 9951명은 무효 처리됐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그러나 부득이한 단위노조의 현장 사정으로 투표가 어려운 노동조합은 별도의 2차 투표를 실시하기로 하였다"면서 "이에 따라 민주노총 총파업 찬반투표의 최종적인 결과는 추후 2차 투표결과 집계 후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총파업 2차 찬반 투표를 할 단위 노조들은 철도본부(23~25일), 발전노조(23~25일), 공공노조가스공사 (25~27일) 등이다.

민주노총은 "투표준비 기간이 매우 짧았음에도 높은 찬성율을 보인 것은 광우병 쇠고기 수입과 공공부문 사유화 등 이명박 정부의 일방적인 국정운영에 대한 위기의식과 우려가 크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1차 투표 성과에 힘입어 2차 투표 또한 강력한 결의로 진행해 이번 총파업 승리를 담보할 수 있는 충분 조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투쟁본부회의에서 총파업시기와 방식을 결정해 6월17일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할 계획이다. 파업 돌입 시기는 광우병 국민대책회의가 재협상 선언 시한으로 제시한 20일 이후가 될 것으로 알려졌으며, 대의원대회도 19일로 예정돼 있다.

한편, 정부는 민주노총이 총파업에 돌입할 경우 법에 따라 엄정 대처키로 하고 곧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열고 정부 차원의 대응방안을 내놓기로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노동부 관계자는 "쇠고기 문제는 근로조건과는 아무 상관없는 ‘정치파업’으로 파업은 물론 파업추진 자체도 명백한 불법"이라며 "민주노총이 파업에 돌입하면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밝혀 충돌을 예고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