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당 등원 거부
        2008년 06월 11일 02:37 오후

    Print Friendly

    자유선진당이 국회등원을 결정하고 통합민주당 내부에서도 국회등원 목소리가 나오는 등 야 3당 공조가 흔들리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동당은 11일 비상대책위원회-의원단 연석회의를 갖고 ‘재협상이 관철될 때까지 국회등원을 거부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확인했다.

       
    ▲ 천영세 대표를 비롯한 민노당 비대위-의원단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진=정상근 기자)
     

    민노당은 연석회의 후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장관고시 철회와 재협상 없이는 국민의 촛불은 절대 꺼지지 않는다”라며 “정부의 기만적 행위는 오히려 국민의 촛불을 더욱 활활 타오르게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은 100만의 촛불을 밝히며 이명박 정부에 최후통첩을 내렸으며 민주노동당은 정부가 쇠고기 협상 관보게재를 강행한다면 국민대책회의 등 제 시민사회단체와 협의하여 국민과 함께 반 서민적 정책과 연계한 이명박 정부 불신임 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뜻을 관철시키기 위한 야 3당의 공조는 지금도 유효하며 앞으로도 계속되어야 한다”며 “정부가 재협상에 대해 아무런 변화도 보이지 않는데 야 3당의 결정이자 국민과의 약속을 어기는 것은 옳지 않다”고 자유선진당을 비판했다.

    한편 이에 앞서 민주노동당 박승흡 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을 통해 “자유선진당의 국회 등원은 정치 도의를 어긴 것으로 국민으로부터 지탄을 면치 못할 것”이라며 “재협상이 될 때까지 국회등원을 하지 않기로 한 야3당 원대대표 회담 합의가 채 잉크도 마르지 않았다. 위화도 회군처럼 국민의 출격명령을 어긴 역심이고 명분 없는 퇴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고의 민생현안을 논의하는 시청광장과 전국의 길거리가 바로 국회”라며 “자유선진당과 민주당은 요동치는 민심의 바다인 길거리로 돌아오라”고 당부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