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노총, 총파업 시기 15일 결정
        2008년 06월 05일 11:09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총은 한미 쇠고기 협상 무효 선언 및 전면 재협상 쟁취를 위해 오는 10일 전 조합원이 총회투쟁에 돌입하는 동시에 총파업 찬반 투표를(10일~14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총회를 위해 오후 업무를 전 조합원이 중단해야 하기 때문에 사실상 합법적인 총파업을 벌이는 것으로서  민주노총은 총회 투쟁을 시작으로 전면적인 파업 수순을 밟게 된다. 

    민주노총은 파업 찬반 투표 마감 후 15일에 투쟁본부회의를 개최해 총파업 시기를 최종 결정키로 했다.  민주노총은 또  미 쇠고기 장관고시가 관보에 게재되면 찬반투표 등의 절차없이 곧바로 총파업으로 강력 저지키로 했다. 그 외 공공부문 사유화저지 및 이명박 정부의 친재벌 시장화정책 폐기를 위한 민주노총의 6.7월 총력 투쟁은 벌도로 계속 진행할 방침이다.

       
      ▲사진=김은성 기자
     

    민주노총은 5일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이  쇠고기를 안전하게 먹을 수 있는 권리를 지키고, 이명박 정부의 민생파탄을 심판하기 위해 결정했다"면서 이같이 선언했다.

    민주노총은 "광우병 국민대책위가 계획하고 있는 모든 투쟁에 적극 결합하겠다"면서 "6월10일 100만 촛불항쟁의 승리를 위해 민주노총은 전 조합원 총회투쟁으로 10만 이상 조합원이 국민과 함께 촛불광장에서 총력투쟁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명박 정부가  미 쇠고기 수입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바꾸지 않고 대국민 기만책동으로 국민들의 정당한 요구를 조롱하고 있다"면서 "정부가 재협상 선언을 하지 않고 부질없는 꼼수와 탄압으로 국민을 무시한다면 파멸의 길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석행 위원장은 "쇠고기 투쟁에 민주노총이 어떻게해야 올바른 것인지에 대해 정말 많은 고민을 했고, 어제 긴급투본회의를 열고 긴 시간 난상 토론을 벌였다"면서 "선언을 넘어 실질적으로 조직화해내야한다. 그것만이 촛불을 들고 있는 80%의 국민에 민주노총이 복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긴 시간 토론하며 논쟁이 됐던 쟁점과 관련 "10일 총파업으로 가느냐, 아니면 총회투쟁으로 가느냐를 놓고 논의를 많이했지만 여러가지 문제가 있어 총회 투쟁으로 지침을 내렸다"면서 "10일 총회 투쟁을 시작으로 총파업 수순을 밟기위해 14일까지 5일간 찬반 투표를 실시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관보게재 시 총파업에 돌입하는 것에 대해 "이번 총파업은 임단투를 위한 것이 아니다. 관보게시가 되면 바로 미 쇠고기가 들어올텐데, 이미 들어온 다음에 찬반투표를 해서 총파업을 하는 건 아닌것 같다"면서 "저희가 저지투쟁을 예정하고 있지만 현재 있는 물량은 가능할지 몰라도 앞으로 들어올 미 쇠고기를 막아내는 것은 쉽지 않다. 이런 판 단아래 관보 게제시 총파업에 바로 돌입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