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아가 봐, 대한민국에 국민은 많다"
    2008년 06월 02일 07:01 오후

Print Friendly

   
 
 

경찰은 물대포 발사 수칙을 어기고 시민들을 정조준해 쏴댔습니다. 젊은 여성의 머리를 밟고 차는가 하면 방패로 찍어대고 진압봉을 잔인하게 휘둘렀습니다. 그러나 오히려 물대포와 폭력진압에도 불구하고 시위의 규모는 더욱 커지고 더욱 완강해지고 있습니다.

교수, 변호사도 시위대에 함께 하고 있습니다. 1일 새벽 연행된 진중권교수는 "이렇게 잡아간다고 달라질 게 아무것도 없다. 대한민국엔 국민이 많다"며 공권력을 압도해버리는 국민들의 광범위한 저항을 경고했습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