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촛불문화제, 평화적으로 계속한다”
    By mywank
        2008년 05월 26일 03:16 오후

    Print Friendly

    미국산 쇠고기 위생조건 개정을 위한 ‘장관고시’ 철회를 요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가두집회’ 양상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국민대책회의를 중심으로 한 ‘거리의 세력’들의 향후 대응 방향이 어떻게 정해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광우병 국민대책회의는 26일 오전 오는 28일까지 ‘장관고시’ 철회를 위한 촛불문화제를 계속 평화적으로 진행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민대책회의는 이와 함께 ‘경찰폭력 감시단’을 운영해 시민들의 평화적 가두 집회도 도울 예정이다.

       
      ▲청계천에 모인 촛불문화제 참가자들.
     

    광우병 국민대책회의 관계자는 “국민대책회의는 앞으로도 촛불문화제를 중심으로 ‘장관고시’ 철회를 위한 운동을 평화적으로 진행할 것”이라며 “촛불문화제와 별도로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벌이는 가두집회를 우리 측에서 막을 권리도 없고, 막을 수도 없다”며 이에 대한 통제권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하지만 촛불문화제와 가두집회 모두 ‘미국산 쇠고기 수입반대’를 요구하는 시민들의 자발적 움직임”라며 “촛불문화제와 별도로 국민대책회의는 경찰의 폭력진압으로부터 시민들의 평화적 가두 집회을 보장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촛불문화제에 참여하는 시민들 중에 가두집회에 대해 부담스러워 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촛불문화제는 평화적인 기조 속에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며 “부담을 갖지 않고 예전처럼 참여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26일 오후 광우병 국민대책회의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26일 저녁 예정된 촛불문화제의 장소를 청계광장에서 ‘광화문’으로 변경하자는 네티즌들의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네티즌들은 청계광장은 장소가 비좁고 촛불문화제에 열리면 경찰들이 청계광장 입구를 봉쇄하고 있어, 진출입이 힘드는 등 안전사고의 위험이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어 대해 광우병 국민대책회의 안진걸 씨는 “일부 네티즌들이 가두집회를 위해, 청와대 등 외부로 향하는 길이 막혀 있는 청계광장 대신 광화문을 요구하고 있는 것 같다”며 “26일 저녁 촛불문화제를 청계광장에서 열겠다는 국민대책회의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촛불 문화제와 가두 시위에 대해 ‘분리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찰은 25일 “도로를 무단으로 점거하는 등 폭력적이고 불법적인 시위는 엄단하겠지만, 시민사회단체들의 촛불문화제는 최대한 보장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 검찰, 경찰, 국가정보원, 서울지방노동청 등은 이른바 국민수 서울중앙지검 2차장 주재로 이른바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열고, 과격 폭력시위 주동자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농림수산식품부는 26일 오전 정례브리핑을 열고 “관계부처 협의 등이 아직 남아 있어 장관고시 날짜가 늦어지고 있다"며 "오늘이나 내일에는 어렵겠지만, 금주를 넘기지는 않을 것”이라며 이번 주 후반 정도에 장관고시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