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행자 석방하고, 경찰폭력 책임져라"
By mywank
    2008년 05월 26일 10:14 오전

Print Friendly

24일 ‘미국산 쇠고기 수입반대’ 촛불문화제 후 25일 새벽까지 벌어진 심야 가두시위에서 시민 36명이 강제 연행된 이후에, 25일 촛불문화제에서도 시민 32명이 다시 경찰에 연행되었다. 특히 25일 새벽 강제연행 과정에서 경찰은 물대포를 쏘며 시민들을 방패로 위협했고, 이 과정에서 일부 시민들이 부상을 당하는 등 강경진압을 벌여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해 광우병 국민대책회의는 25일 저녁 ‘긴급운영위원회’를 열고, 경찰의 강경진압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국민대책회의는 “시민들이 자발적이고 평화적으로 벌인 시위를 불법행위로 간주하고, 시민들을 사법처리한다면 정부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는 더욱 높아만 갈 것”이라며 “경찰은 강제연행한 시민들을 즉각 석방하고, 강제연행 과정에서 폭력을 휘두른 것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경찰이 한 시민을 강제연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광우병 국민대책회의)
 

광우병 국민대책회의는 이어 “25일 새벽 가두시위는 그간 정부가 보여 온 기만적 행태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가 폭발한 것이고, 특히 이 대통령의 ‘대국민담화’는 국민들의 분노에 불을 질렀다”며 “이 때문에 시민들로부터 자연스럽게 ‘청와대로 항의하러 가자’는 외침이 터져나왔고, 수 만 여명의 시민이 거기에 동의에 자연스럽게 평화행진이 시작된 것”이라고 말했다.

광우병 국민대책회의는 또 “아울러 우리는 이번 일을 빌미로 한 촛불문화제에 대한 그 어떤 탄압이나 도발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란 점을 경찰과 정부에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광우병 국민대책회의는 이에 앞서 25일 오후 2시에도 서울지방 경찰청 앞에서 ‘폭력진압 및 시민연행 규탄’ 기자회견을 열어 경찰의 강경진압에 대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광우병 국민대책회의는 이날 긴급 운영위원회에서 경찰의 강경진압에 대한 대책으로, 민변 공동변호인단 인권단체 연석회의와 함께 ‘경찰폭력 감시단’을 만들어 공동대응할 예정이며, 26일과 27일, 28일 저녁에도 집중 촛불문화제를 개최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광우병대책회의는 또 26일 오전 10시 반에는 광우병 위험으로부터 국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7가지 안전기준인 ‘미국산 쇠고기 최소안전기준’을 발표할 예정이며, 쇠고기 검역단이 입국하는 26일 이후인 27일 혹은 28일로 예정된 정부의 ‘장관고시’ 저지를 위한 구체적인 향후 활동계획을 오후 2시 열리는 운영위원회를 통해 정하기로 했다.

한편 광우병 국민대책회의의 발표에 따르면, 25일 새벽에 수서경찰서에 10명, 송파경찰서에 10명, 중부경찰서에 9명, 성북경찰서에 8명이 연행되었으며, 25일 밤에는 양천경찰서에 11명, 구로경찰서에 10명, 강서경찰서에 9명, 서초경찰서 2명 등 지금까지 총 68명(고등학생 1명은 훈방조치)의 시민들이 연행된 상태다.

광우병 국민대책회의는 "26일 오전 현재 연행자들의 조속한 석방을 위해, 상황실 회의를 벌이며 대책을 논의하고 있고, 민변 변호사들은 연행된 시민들과 면회을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