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피우진 중령 복직 "헬기 조종하고 싶다"
        2008년 05월 23일 04:36 오후

    Print Friendly

    피우진 중령이 다시 군복을 입게 되었다. 국방부는 23일 “피우진 예비역 중령에 대해 항소심 판결을 수용해 상고를 하지 않고 복직을 허용키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피 중령은 오늘부터 현역 신분이며 다음 주 중으로 보직이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006년 11월 퇴역 후 1년 7개월 만이다. 이에 대해 피 중령은 국방부 기자실에서 “국방부의 변화된 모습을 환영하고 이에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원래 있었던 헬기 조종사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피 중령은 그 동안 군에 섭섭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군에 대해 섭섭하다는 얘기는 한 적이 없다. 군이 지향하는 가치는 변함이 없기 때문에 섭섭한 건 없지만 다만 일을 처리하는 절차상에서 섭섭한 부분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심신장애로 판단되면 급수에 따라 자동 전역하도록 했던 규정이 전역심사위원회에서 판단하는 것으로 규정이 바뀌었기 때문에 이제 나와 같은 사람들 안 나타날 것”이라며 이번 재판에 의미를 부여했다.

    피 중령은 “헬기 조종사로 보직이 안되면 어떻하냐”는 질문에는 “국방부의 의사에 맡겨야 하고 여의치 않다면 1년 동안 가시적으로 성과를 낼 수 있는 곳, 군 인권 분야에서 일하고 싶다”고 말했다. 군인으로서 당직을 가질 수 없는 규정에 대해서는 “(진보신당)당적을 곧 정리 할 것”이라며 군 복귀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이어 “나도 상처를 받았고 국방부도 상처를 받았다”며 “남들이 ‘군을 그렇게 사랑하면서 왜 그렇게 싸우냐’고 많이 말했는데, 군을 사랑하기 때문에 싸웠던 것이다. 지금이라도 (국방부와 군이) 변화된 것에 대해 감사하고 변화하는 과정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진보신당 역시 환영 성명을 발표하며 피 중령의 복직을 축하했다. 진보신당은 “피우진 전 비례후보에 대한 국방부의 복직허용을 환영하며, 유능하고 열정적인 헬기조종사의 소망이 다시 활짝 피어날 수 있기를 국민과 함께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방부는 피우진 전 비례후보의 투쟁을 통해 그간의 재판과정에서 사병들의 인권을 보장하지 못했던 군사법규칙 개정과 함께 비합리적 관행과 권위주의를 성찰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고 이번 일을 계기로 직무에 합당한 신체적 조건을 정하는 기준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되돌아보는 사회적인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국방부의 혁신을 강조했다.

    또 “아울러 국방부 장관 시절 피우진 중령을 강제 전역 시킨 김장수 한나라당 의원은 깊이 부끄러운 마음으로 사과하고 결자해지하기 바란다. 김장수 전 국방부장관의 의원활동은 바로 여기서부터 시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