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국 쇠고기 5,300톤 여기 있다"
        2008년 05월 22일 01:42 오후

    Print Friendly

    이번 주말께  정부의 미국산 쇠고기 수입 장관 고시가 발표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검역을 기다리는 미국산 쇠고기 5,300톤에 대한 보관창고 현황이 파악됐다.

    민주노총 공공운수연맹 운수노조에 따르면, 2007년 10월 5일 이전 검역시행장 보관물량은 **냉장 제2냉장의 362톤 등 모두 2천68톤에 이르며, 또 컨테이너 야적장에도 감천부두 964톤 등 3천톤에 달한다. 특히, 불합격 대상인 쇠고기도 감만 부두 300톤, 감천부두에 20톤이 보관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공공운수연맹
     

    쇠고기 5,300톤은 1인분 기준을 200그램으로 했을 때, 무려 2천6백5십만명분이다. 운수노조는 5천300톤에 이르는 미국 쇠고기의 현황을 파악해 이를 홈페이지에 게시해 놓은 상태이다.

    이에 앞서 운수노조는 지난 14일 국민의 건강권을 지키기 위한 <미국산 쇠고기 수송 거부를 위한 조합원 행동 지침 제1호>를 발동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운수노조 조합원은 지난 21일부터 송장(화물위수탁증)을 반드시 확인해 미국산 쇠고기로 의심되는 화물에 대해 상황실에 보고하고, 노조 중앙의 수송거부 지침에 따르도록 하고 있다. 

    또 운송 거부에 따라 조합원이 피해를 당할 경우 운수노조와 공공운수연맹 희생자 보호 규정에 따라 구제하도록 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