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권력 미래를 탄압하다
    By mywank
        2008년 05월 16일 03:20 오후

    Print Friendly

    전주의 모 고등학교에서 촛불문화제에 참여한 3학년 학생이 수업시간 중에 교사에 의해 불려가 영문도 모르는 채 덕진경찰서 형사에 의해 조사를 받은 사건이 발생해 물의를 빚고 있는 가운데, 촛불문화제에 참여하는 중고등학생들에 대한 교육당국과 경찰의 ‘반인권적’ 압력 행사가 곳곳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교장 교감 등 890여명 현장 배치

    촛불문화제 현장에서 학생들을 감시하고 귀가를 종용하는 일을 위해 장학사와 학생 주임을 파견해오던 서울시 교육청은 16일 오후 “촛불문화제가 열리는 17일 저녁 청계광장 주변에 중고등학교 교감 670명과 각 지역교육청 장학사 222명 등 총 892명을 현장에 배치해 학생지도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혀 본격적인 감시 체제를 구축할 예정이다. 

    촛불문화제에 참여하는 중고등학생들이 많이 활동하고 있는 인터넷 카페 ‘정책반대 시위연대’ 운영자인 안누리 씨는 자신의 카페에서 활동하고 있는 학생들의 피해 사례들을 소개하며 “서울 양천구 모 중학교에 다니는 카페회원 A학생은 학교에서 매일 ‘촛불문화제에 참석하는 사실이 발각되면, 즉시 처벌을 하겠다’는 교내방송을 내보내고 있어 겁이 난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촛불문화제에 참여한 중고등학생들의 모습.(사진=레디앙)
     

    이어 “서울 양천구에 있는 다른 중학교에 다니는 카페회원 B학생도 학교에서 ‘촛불문화제 참여하는 학생들을 부모들이 나서서 말려달라’는 내용의 문자 메세지를 엄마한테 보낸 걸 확인해 기가막혔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또 “서울지역 모 고등학교에 다니는 카페회원 C학생은 학교에서 ‘촛불문화제 가서 기자들한테 사진이 찍히거나 방송 인터뷰에 나오면 즉각 경고조치 하겠다’는 으름장을 놓고 있다는 경험담을 들려주었다”고 말했다. 

    기자한테 사진 찍히면 ‘즉각 경고’ 협박

    경찰까지 나서는 경우도 있다. 안씨는 “인천에 있는 모 중학교에 다니는 카페회원 D학생은 경찰들이 인천지역 ‘미국산 쇠고기 수입반대’ 촛불문화제 장소로 가는 길목을 막고, 학생들의 행사참여를 은연중에 저지했다는 사실을 털어놓았다” 말했다.

    역시 촛불문화제에 참여하는 중고등학생들이 많이 활동하고 있는 ‘미친소닷넷’에서도 교육당국과 경찰의 학생탄압 사례를 들어볼 수 있었다. 카페운영자인 ‘미친피카츄(아이디)’는 “서울에 있는 ㅈ고등학교에 다니는 카페회원 A학생은 가정통신문에 ‘5월 17일 학생들의 출교 시위설은 유언비어고, 안전상 야간에 학생들이 촛불문화제에 참여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글이 실렸다는 사실을 전해왔다”고 말했다.

       
      ▲한 인터넷 카페 운영자가 카페회원인 여고생에게서 받은 문자메세지. (사진=레디앙)
     

    이어 “전남 여수에 있는 ㅎ고등학교에 다니는 카페회원 B학생은 촛불문화제에 참석했다는 이유만으로 담임선생님으로부터 체벌과 ‘벌점 5점’을 받았고, 매일 ‘촛불문화제에 참석하면 체벌과 벌점을 줄 것’이란 방송을 들어 마음이 불안하다는 내용을 보내왔다”고 말했다.

    한편 전교조에도 학생들의 피혜사례가 속속 접수되고 있다. 전교조 경기지부는 “경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5·17 중·고등학교 휴교시위 및 등교 거부’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 진원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수사관들이 학교에 들어왔다"고 밝혔다.

    경기지부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8시 경찰이 분당 S고등학교를 직접 방문해 학생들의 문자내용을 조사하려다가, 교무실에서 기다리고 있던 선생님들이 ‘학부모의 동의 없이는 확인시켜줄 수 없다’고 항의하자 이를 실시하지 못하고 발길을 돌렸다.

    전교조 인천지부 역시 “지난 8일, 인천시동부교육청이 ‘미국산 쇠고기 수입반대 촛불문화제 학생참여 관련 지도 대책’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일선 학교에 보내, 학생들이 촛불집회에 참석하지 않도록 지도하고 문자수신 내용을 보고토록 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억압적 제재와 함께 ‘홍보 만화’ 회유책도

    전교조 임병구 기획국장은 “학생들의 자발적인 사회적 참여와 의사표시를 막는 것은 지극히 시대착오적인 발상”이라며 “학생들의 촛불문화제 참여를 가로막는 논리 역시 과거군사정부에서나 있을 법한 엉터리 논리”라고 말했다.

    이어 “이명박 정부는 학생들이 자유로운 의사표시를 무시하고, 단지 국가에 순응하고 복종하는 대상으로만 생각하는 것 같다”며 “전교조는 학생들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와 교육당국은 “청소년들의 촛불참여에는 친북 반미 등 배후세력이 존재하고 더 이상 그들에게 선동되지 말라”고 강변하며, 촛불문화제에 나온 학생들의 자발적인 의사표시를 무시하고 있다. 또 학생들의 참여를 막기 위해 전방위적인 ‘인권탄압’을 벌이고 있다. 

    힌편 정부와 학교 당국은 억압적 분위기 형성과 직접적인 제재와 함께 미국 쇠고기 안전을 ‘홍보’하는 등 회유책도 함께 쓰고 있다. 교육과학기술부와 농림수산식품부는 18일 홍보책자를 시도 교육청을 통해 학교로 배포해 전교조 등의 반발을 사기도 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