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무원 93% “우리가 마루타냐”
        2008년 05월 15일 12:13 오후

    Print Friendly

    “쇠고기 수입 재개 후 1년 동안 정부종합청사에서 근무하는 공무원에게 미국산 쇠고기 꼬리곰탕과 내장탕을 먹이겠다” – 정운천 농림수산식품부장관

    “공무원을 ‘걸림돌’, ‘머슴’ 등으로 비하하고 공무원 퇴출에 연금마저 개악하려는 정부 태도에 공무원의 사기가 떨어져 있는데 미국산 쇠고기를 단체 급식시키고 국민들에게 안전을 홍보하려 한다면 이는 정치적 희생양, 마루타로 두 번 죽이는 것” – 전국민주공무원노조

       
     
     
     
     
    지난 7일 쇠고기 청문회 과정에서 정운천 농수산식품부 장관이 “공무원들에게 미국산 쇠고기를 먼저 먹이겠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전국민주공무원노조는 13일과 14일 정부과천종합청사에서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한 의견수렴에서 “93.4%(1,994명 중 1,862명)가 먹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공개했다.

    이들은 15일 민주노동당 강기갑 의원과 함께 국회 기자회견장을 찾아 이와 같은 의견수렴 결과를 발표하며 “국내 농수축산업 발전과 국민의 먹거리 안전을 책임질 농림수산식품부장관이 미국산 쇠고기 홍보에 급급한 나머지 공무원을 대상으로 급식하겠다는 것이 주무장관으로 올바른 태도인지 자질이 의심스럽다”며 정운천 장관을 비판했다.

    또 “정부가 공무원을 동원해 안전하다고 하면 국민들은 그렇게 믿어야 한다고 보는 이명박 정부가 과연 국민을 섬기는 정부가 맞는지 심히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한 “정부는 5월 9일 미국산 쇠고기 수입반대 관련 전국민 촛불문화제에 공무원들은 참석하지 말 것을 일선 공무원은 물론 산하기관 직원들에게 종용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는 공무원의 집회 결사의 자유는 물론 표현의 자유 등 기본권을 무시한 채 정치적으로 부당하게 이용하려 한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회견장에 함께 참석한 강기갑 민주노동당 의원은 “30개월을 기준으로 한 것도 위험하다고 한 게 몇 달 전인데 그걸 정치적으로 풀어주고 그렇게 들어온 쇠고기를 공무원에게 먼저 먹이겠다는 세상에 이런 정권이 어디 있나?”고 비판했다.

    이어 “고시는 연기되었지만 재협상 차원이 아니라 원천무효를 선언해야 한다”며 “고시를 안 해 버리면 자동적으로 국내 위생조건이 효력을 발동하기 때문에 재협상 소리는 미국에서 먼저 할 것이다. 미국에서 재협상 하자고 사정할 때까지 원천 무효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도술 전농 회장도 “독재시대 나타났던 분위기들이 여러 곳에서 감지되고 있다”며 “대통령의 말 한마디를 쫒아가는 관료들이 문제를 발생시키고 있는 상황에서 아무 말도 못할 줄 알았던 공무원들이 나서 우리가 마루타냐고 항의하고 있는 상황에서 농민들은 공무원들과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지난 7일 쇠고기 청문회 과정에서 정운천 농수산식품부 장관이 “공무원들에게 미국산 쇠고기를 먼저 먹이겠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전국민주공무원노조는 13일과 14일 정부과천종합청사에서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한 의견수렴에서 “93.4%(1,994명 중 1,862명)가 먹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공개했다.

    이들은 15일 민주노동당 강기갑 의원과 함께 국회 기자회견장을 찾아 이와 같은 의견수렴 결과를 발표하며 “국내 농수축산업 발전과 국민의 먹거리 안전을 책임질 농림수산식품부장관이 미국산 쇠고기 홍보에 급급한 나머지 공무원을 대상으로 급식하겠다는 것이 주무장관으로 올바른 태도인지 자질이 의심스럽다”며 정운천 장관을 비판했다.

    또 “정부가 공무원을 동원해 안전하다고 하면 국민들은 그렇게 믿어야 한다고 보는 이명박 정부가 과연 국민을 섬기는 정부가 맞는지 심히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한 “정부는 5월 9일 미국산 쇠고기 수입반대 관련 전국민 촛불문화제에 공무원들은 참석하지 말 것을 일선 공무원은 물론 산하기관 직원들에게 종용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는 공무원의 집회 결사의 자유는 물론 표현의 자유 등 기본권을 무시한 채 정치적으로 부당하게 이용하려 한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회견장에 함께 참석한 강기갑 민주노동당 의원은 “30개월을 기준으로 한 것도 위험하다고 한 게 몇 달 전인데 그걸 정치적으로 풀어주고 그렇게 들어온 쇠고기를 공무원에게 먼저 먹이겠다는 세상에 이런 정권이 어디 있나?”고 비판했다.

    이어 “고시는 연기되었지만 재협상 차원이 아니라 원천무효를 선언해야 한다”며 “고시를 안 해 버리면 자동적으로 국내 위생조건이 효력을 발동하기 때문에 재협상 소리는 미국에서 먼저 할 것이다. 미국에서 재협상 하자고 사정할 때까지 원천 무효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도술 전농 회장도 “독재시대 나타났던 분위기들이 여러 곳에서 감지되고 있다”며 “대통령의 말 한마디를 쫒아가는 관료들이 문제를 발생시키고 있는 상황에서 아무 말도 못할 줄 알았던 공무원들이 나서 우리가 마루타냐고 항의하고 있는 상황에서 농민들은 공무원들과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지난 7일 쇠고기 청문회 과정에서 정운천 농수산식품부 장관이 “공무원들에게 미국산 쇠고기를 먼저 먹이겠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전국민주공무원노조는 13일과 14일 정부과천종합청사에서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한 의견수렴에서 “93.4%(1,994명 중 1,862명)가 먹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공개했다.

    이들은 15일 민주노동당 강기갑 의원과 함께 국회 기자회견장을 찾아 이와 같은 의견수렴 결과를 발표하며 “국내 농수축산업 발전과 국민의 먹거리 안전을 책임질 농림수산식품부장관이 미국산 쇠고기 홍보에 급급한 나머지 공무원을 대상으로 급식하겠다는 것이 주무장관으로 올바른 태도인지 자질이 의심스럽다”며 정운천 장관을 비판했다.

    또 “정부가 공무원을 동원해 안전하다고 하면 국민들은 그렇게 믿어야 한다고 보는 이명박 정부가 과연 국민을 섬기는 정부가 맞는지 심히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한 “정부는 5월 9일 미국산 쇠고기 수입반대 관련 전국민 촛불문화제에 공무원들은 참석하지 말 것을 일선 공무원은 물론 산하기관 직원들에게 종용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는 공무원의 집회 결사의 자유는 물론 표현의 자유 등 기본권을 무시한 채 정치적으로 부당하게 이용하려 한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회견장에 함께 참석한 강기갑 민주노동당 의원은 “30개월을 기준으로 한 것도 위험하다고 한 게 몇 달 전인데 그걸 정치적으로 풀어주고 그렇게 들어온 쇠고기를 공무원에게 먼저 먹이겠다는 세상에 이런 정권이 어디 있나?”고 비판했다.

    이어 “고시는 연기되었지만 재협상 차원이 아니라 원천무효를 선언해야 한다”며 “고시를 안 해 버리면 자동적으로 국내 위생조건이 효력을 발동하기 때문에 재협상 소리는 미국에서 먼저 할 것이다. 미국에서 재협상 하자고 사정할 때까지 원천 무효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도술 전농 회장도 “독재시대 나타났던 분위기들이 여러 곳에서 감지되고 있다”며 “대통령의 말 한마디를 쫒아가는 관료들이 문제를 발생시키고 있는 상황에서 아무 말도 못할 줄 알았던 공무원들이 나서 우리가 마루타냐고 항의하고 있는 상황에서 농민들은 공무원들과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