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고기 전선' 전국적으로 보다 강하게
By mywank
    2008년 05월 15일 11:02 오전

Print Friendly

지난 14일 정부가 쇠고기 협상 ‘장관 고시’를 7~10연기한 것에 대해 이를 ‘여론의 예봉’을 피해가기 위한 미봉책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정부가 국회 청문회 정국이 끝나고 촛불 시위도 수그러들기를 기다리면서 강행을 위한 시간 벌기라는 얘기다.

국민대책회의가 정부의 이 같은 ‘꼼수’에 맞서 촛불문화제 등 저항 운동을 계속해나갈 것임을 천명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을 비롯 전국에서 ‘미국산 쇠고기 수입반대’ 촛불문화제를 주최하는 주요 활동가들이 15일 처음으로 모여 향후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어서 그 내용과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전국에서 약 3백명 가량이 참석할 것으로 보이는 ‘국민대책회의 전국회의’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세종문화회관 옆 세종로 소공원에서 △지역과 부문대책위별 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운동방향 논의하며 △협상 무효화 선언문 채택 등과 관련된 사항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전국의 핵심 활동가들이 모이는 이날 회의에서는 중앙 조직과 지역 조직의 소통문제, 지역활동 강화 등이 중점적으로 논의될 예정이라, 향후 전국적인 ‘반미국산 쇠고기 전선’ 구축의 밑그림을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대책회의 한용진 공동상황실장은 “그동안 서울 등 중앙단위에서 벌어진 촛불문화제는 정당과 시민단체 그리고 네티즌 모임들이 골고루 연계되어 추진되었지만, 지역 같은 경우는 지역 시민단체 중심으로만 행사가 진행되었다”며 “지역에 경우에도 다양한 단체들이 소통해 역량을 모을 수 있는 조정안을 논의해보자는 것이 오늘 전국회의의 주요 안건”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와 더불어 중앙과 지역활동 조직 간에 소통을 강화해, 열기를 지역까지 확산시키는 것이 중요한 과제”라며 “일단 17일까지 전국 61개 시·군에서 촛불문화제를 개최하고, 24일부터는 전국 100여개 시·군까지 촛불문화제를 확대해 나가자는 안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민대책회의는 이날 세종로 소공원에서 회의를 마친 뒤, 참석자들 전원이 정부종합청사까지 행진을 벌일 계획을 갖고 있어, 이를 막는 경찰과의 충돌이 예상된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