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패한 청문회, 장관고시 유보하라"
        2008년 05월 08일 12:11 오후

    Print Friendly
       
    ▲강기갑 의원(사진=정상근 기자)
     

    민주노동당 강기갑 의원이 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월 15일 장관고시 유보와 미국과의 재협상, 국정조사 실시’를 요구했다.

    또한 이명박 대통령과 한승수 총리 등 정부과 여당의 ‘수입중단’발언에 대해 “국민에 대한 기만”으로 규정하는 한편 “국민협박 중단”을 촉구했다.

    강 의원은 기자회견이 시작하자마자 7일 청문회에 대한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강 의원은 “청문회가 상임위 때 대정부 질문하는 시간보다 적게 시간이 배정되어 있고 입법부 대 행정부의 청문회임에도 한나라당 의원들은 행정부를 치마폭에 싸서 감싸주고 있었다”며 “어제 청문회는 실패한 청문회”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이어 “이 대통령과 정운찬 농수산식품부 장관에 이어 한승수 총리가 수입중단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는데 이것이 국면전환용 술책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이어 “광우병 얘기는 빼버리고 국민생명과 건강권 위협이란 표현을 썼는데 광우병 소도 특정물질 제거하면 괜찮다는 정부의 인식으로 봐선 수입중단 조치를 안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지난해 9월 우리측 전문가들이 마련한 협상방침을 포기하고 최종협상지침도 관철하지 못한 실패한 협상임에도 이를 인정하지 않는 총리의 담화는 국민을 기만하는 것”으로 규정하며 “광우병 괴담, 허위사실 유포, 불법집회 운운하는 협박이라고 밖에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또 “국민들은 정치인들이 콩으로 메주를 쑨다고 해도 안 믿는데 정치인이 선동한다고 나오겠나”라며 “이런 국민의 의지를 흑색 정치 선동으로 몰아 붙이고 기만적으로 발표하는 것을 있을 수 없는 일로 국회의원들이 국회에서 못하니까 국민이 나온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 “15일 장관고시를 유보하고 입법예고를 ‘광우병이 발생하면 중단하겠다’는 내용을 담아서 해야한다”며 “국민적 의혹이 해소되기는 커녕 커져만 가고 있는 상황에서 국회가 제 역할을 다해야 하기 때문에 국정조사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