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조 쇠고기 투쟁에 적극 결합
        2008년 05월 07일 05:40 오후

    Print Friendly

    미국산 쇠고기 전면 수입 반대투쟁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운수노조의 쇠고기 운송 반대 결정에 이어 금속, 의료노조 등 주요 산별노조도 이를 상반기 투쟁의 주요 과제로 삼아 전면에 내세울 것임을 밝혀 주목된다.

    민주노총 산하 금속노조(위원장 정갑득)는 지난 6일 밤 30차 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시민들의 자발적인 저항을 지지하고 미국 쇠고기 수입을 저지하기 위한 긴급 투쟁 방침을 결의했다. 

    이에 따라 금속노조의 모든 지부 지회는 9일까지 ‘소고기 협상 무효화, 촛불집회 탄압 중단’을 기조로 한 성명서를 발표하고, 현수막을 제작해 공장 안밖에 각각 1개 이상씩 내걸며, ‘소고기 수입반대 국민대책회의’의 4대 요구 서명운동 및 온라인상에서 진행되고 있는 ‘탄핵’등의 서명 운동에 적극 동참할 예정이다.

    보건의료노조(위원장 홍명목)도 7일 ‘학교급식법 개정과 조례 제정을 위한 국민운동본부’, ‘건강권 보장과 의료 공공성 강화를 위한 희망연대’와 함께 기자회견을 갖고, 미국산 쇠고기 추방운동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보건노조는 2008 산별교섭의 주요 교섭안의 하나로 병원에서 미국산 쇠고기를 사용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노사합의로 추진해 나가기로 하고, 우선적으로 환자 및 보호자를 상대로 서명운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이들은 "광우병 위험이 가장 심각한 현장은 다름 아닌 학교, 병원, 군대"라며 "실제로 지난 해 국정감사를 통해 밝혀졌듯 경기도의 경우 4개 학교에서 미국산 소고기를 사용했고, 위탁급식의 88%가 수입산 소고기를 사용해왔다”고 말했다.

    이들은 "보다 근본적인 방안으로 광우병 위험 쇠고기와 유전자조작 식품을 우리 땅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수입반대, 협상 무효화 운동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국회는 미국산 쇠고기 협상을 무효화하는 특별법을 제정하고, 교육과학기술부, 보건복지가족부, 국방부는 미국산 쇠고기나  GMO식품을 단체급식 식단에서 배제하는 안전한 급식운영 지침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공공운수연맹(위원장 임성규)도 산하 운수노조가 화물 운송 거부 투쟁을 벌이기로 하는 등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투쟁에 함께 하고 있으며, 민주노총도 오는 9일 긴급산별대표자회의를 소집해 ‘쇠고기 수입 협상 저지’ 투쟁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한다.

    이에 앞서 민주노총은 지난 6일 "만약 미국산 소고기가 수입된다면 각 조직의 단체협상 요구안에 학교, 병원 등의 사업장에서 미국산 쇠고기를 이용하지 않는다는 내용을 넣는 등 불매 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으며 "시민단체 및 대중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개최되는 촛불문화제인만큼 조직 깃발은 지참하지 말고 참여하라"는 지침을 내린 바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