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동관 기사 누락 파문' 정치권 확산
        2008년 04월 30일 06:06 오후

    Print Friendly

    국민일보가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의 불법 농지 매입 의혹 기사를 단독으로 취재해 놓고도 보도하지 않아 새 정부의 인사 검증을 회피하고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는 미디어오늘(29일자 인터넷판·30일자 1면) 보도 이후 각 정당과 언론단체가 일제히 이 대변인의 사퇴를 요구하는 등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각 정당들은 30일 일제히 성명과 논평을 발표해 이동관 대변인이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언론보도에 영향력을 행사한 것은 부적절한 처신이라며 대국민 사과와 함께 사퇴할 것을 요구했다.

    최재성 통합민주당 대변인은 "농지법을 위반했다는 사실 하나로도 공직을 수행하기에 부적절하다는 것이 국민 대다수의 여론인 데다가 관련 기사를 보도하지 못하게 하는 압력을 행사했다는 것은 용서받기 어려운 것"이라며 이 대변인의 사퇴를 촉구했다.

    최 대변인은 "농지법위반이라는 엄연한 법률위반이라는 사실이 확인됐고, 그와 관련된 후속취재를 어떤 형태로든 편집과정에서 누락시킨 의혹은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만약 이 과정에서 이동관 대변인이 직간접적으로 개입했다면 책임은 더욱 무거워 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선영 자유선진당 대변인도 "지난 정부의 잘못된 언론정책을 되돌리겠다던 정권이 언론을 협박하려 하느냐"며 "대통령은 청와대를 범법자의 온실로 만들 생각이 아니라면 이 대변인을 즉각 경질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동원 민주노동당 부대변인도 "제 잘못을 떳떳이 밝히고 끝까지 책임지기는커녕 비리와 특혜를 바꾸려 흥정한 것은 공직자로서 심각한 결격사유가 있음을 확인시켜 준다"고 비판했다.

    김지혜 창조한국당 부대변인은 "이 대변인은 청와대 대변인으로서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하고 회사에 이익이 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국민의 알권리를 박탈한 국민일보 편집국장 역시 사실관계를 해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지안 진보신당 부대변인은 "이동관 대변인의 구걸성 ‘부탁’이나, 회사에 이익이 되지 않는다고 기사를 누락한 국민일보 편집국 간부들이나 ‘양심불량 부도덕자’"라고 질책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위원장 최상재)도 이날 성명을 내고 국민일보에 누락된 기사를 게재할 것을 촉구했다.

    언론노조는 "국민일보 사장 이하 편집국장은 이번 사태에 대해 실상을 공개하고 즉시 단독 취재한 기사를 내보내야 한다"며 "이동관 대변인은 즉시 잘못을 인정하고 대변인직을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