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투기 공직자들 다 사퇴하라"
        2008년 04월 28일 03:41 오후

    Print Friendly

    땅으로 할 수 있는 모든 투기의 백과사전을 보는 것 같은 청와대 비서관실의 땅투기 의혹에 대해 진보신당 이덕우 공동대표와 당직자들은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땅 투기 공직자 전원사퇴”를 촉구했다. 민노당도 대변인 논평을 통해 “인사시스템을 철저히 보완하라”고 비판했다.

       
    이덕우 공동대표를 비롯한 진보신당 당직자들이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땅투기 비서실’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진보신당)
     

    진보신당 이덕우 공동대표와 당직자들은 이날 오전 11시 30분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민들은 땀 흘려 일하고도 내 집 한 칸 마련하기 어렵고 땅 한 평 갖지를 못하는데 고위공직자들만 땅부자 집부자”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을 보좌하는 청와대 수석들이 개발 예정지 부근의 땅을 매입하면서 위장 전입에 농지법 위반은 물론이고 거짓 해명까지 늘어놓은 데 대해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박미석 사회정책수석을 비롯한 투기 공직자들의 사퇴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명박 대통령에게도 “이들 중 다수는 이명박 대통령과 함께 일했거나 인수위원회에 참여했던 사람들인데 대통령이 투기 논란을 개인적인 문제로 치부한 것은 책임 회피”라며 “대통령 스스로 청와대 물갈이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부동산 정책을 다루는 경제부처 공직자들이 열에 아홉은 강남에 사는 정권, 대통령부터 장차관까지 부동산으로 재테크하는 정권. 이런 정권이 과연 땅 투기를 근절하고 집값 안정을 이룰 수 있겠는가”라고 물은 뒤 “지난 달 전국 땅값은 평균 7%가 상승했는데 이는 대운하와 같은 개발정책을 남발하고 종부세 폐지 등 각종 규제완화를 기도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노동당도 28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박 수석이 사의를 표하면서 ‘억울한 감이 없지 않지만’이라고 했던 건 문제의 심각성을 제대로 깨닫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 씁쓸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명박 대통령에 대해 “이번 ‘강부자’ 청와대 논란은 궁극적으로 이명박 대통령의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는 사안이며 거짓 해명과 위법 사실이 드러난 인사들을 청와대 수석비서관으로 등용한 것은 바로 이명박 대통령이다”라고 비판했다.

    또 “이 대통령은 이번 ‘강부자’ 청와대 논란과 관련하여 상실감과 허탈감에 빠진 국민들께 정중히 사과하여야 하고 청와대 인사검증 시스템을 철저히 보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