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저격수 노-심 “쇄신안 아니다”
        2008년 04월 23일 11:27 오전

    Print Friendly

    삼성그룹이 22일 발표한 그룹 쇄신안에 대해 삼성저격수로 손꼽혀왔던 노회찬, 심상정 진보신당 상임공동대표가 23일 나란히 아침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삼성의 쇄신안이 진정성이 없다”며 “진정한 쇄신안을 위해선 순환출자의 고리를 끊어야 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심상정 대표는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백운기입니다’에 출연해 삼성 쇄신안 발표와 관련 “무리한 경영세습을 중단하겠다는 또는 개선하겠다는 어떤 언급도 없다는 것과 삼성이 사회적 책임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지배구조개선에 대한 대책이 대단히 미흡하다는 점에서 쇄신의 진정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백지연의 SBS 전망대’에 출연한 노회찬 대표도 “이제까지 나온 쇄신안 중에서는 가장 강도가 높은 쇄신안이지만 실제 그 내용을 보면 삼성이 원하는 바를 그대로 이루어나가는 방안"이라며 “쇄신안이 이건희 회장 퇴진이라면 이제까지 특검의 수사는 막대한 국민예산을 들여 가지고 삼성그룹의 후계자 구도를 만들어 주는데 쓰여진 게 아닌가라는 평가를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건희 회장의 퇴진과 관련해서도 심 대표는 “그룹 회장이라는 공식 직함은 사실상 큰 의미가 없어서 물러난다는 것이 과연 그룹지배력에서 어떤 의미를 갖는가라는 점에 대해서는 많은 분들의 의구심이 있다”며 “오히려 지금 사법처리를 앞두고 실형선고를 피하기 위한 후퇴나, 이재용 씨로의 경영승계를 위해서 이미 예정되었던 그런 후퇴를 조금 앞당기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노 대표도 “(1인 총수 시스템) 그런 것은 건드리지 않고 재벌총수 1인이 바뀌는 식으로 나가고 참모본부, 전략기획실 없애는 정도로만 간다면 지배체제는 그대로 되어 있는 것이 아닌가”라며 “태조 이성계에서 태종 이방원으로 왕위가 넘겨지는 그런 과정”이라고 말했다. 

    삼성의 진정한 쇄신을 위해 심 대표는 “삼성생명을 축으로 하는 지배구조, 핵심적 출자구조에 대한 분명한 언급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삼성의 은행업 진출 포기에 대해서는 “자본시장통합법의 시행과 이명박 정권 하에서 실질적인 은행 업무를 영위하는 데 문제가 없어 큰 의미가 없다”고 평가했다.

    노 대표 역시 “근본적인 쇄신을 위해선 순환출자 고리에 대한 정리가 필요하다”며 “이 문제에 가장 근본적인 책임을 지는 자세가 있다면 이건희 회장이 자신들의 정당한 재산은 보유하더라도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는 것이 최선의 방안”이라고 말했다.

    또한 노 대표는 “이번에 발표된 쇄신안 자체가 삼성의 여러 문제점들을 극복하려는 노력으로 평가되어 삼성에 대한 국제적인 신인도가 높아지는 측면도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해외에서 이 쇄신안에 대해 한국경제가 근본적인 재벌경제의 폐해를 치유하는 데는 이르지 못했다는 시각이 있기 때문에 여전히 한국경제를 저평가 시키는 계기가 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