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mB, 학교를 1조원 전쟁터로 만들다
    2008년 04월 24일 01:27 오후

Print Friendly

   
 
 

‘방과후 학교가 1조원대의 돈벌이 전쟁터’랍니다. 학교 교육의 목표 중 하나가 덕성을 갖춘 인간을 길러내는 것이라면 자본주의의 이윤 욕망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돈벌이 전쟁터’라는 포르노그라피는 학교 교육에 대한 얼마나 끔찍한 모독입니까?

2mB 교육과학기술부가 학교 자율화라는 미명 아래 추진하는 방과후 학교의 영리단체의 참여 허용. 지금 사교육업체들은 ‘학교 영업’의 기대에 신바람이 났습니다. 영어, 중국어와 같은 외국어, 초등 논술로 무장한 학습지와 대형 어학원들이 군침을 흘리며 주판을 두들깁니다.

게다가 사설 모의고사 시장도 30% 이상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답니다. 아이들은 학습 중노동에 내몰리고, 학부모들은 사교육의 무한경쟁의 수레바퀴에 휘말려 등골이 뽑힙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