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당, 임시당대회 2개월여 연기
        2008년 04월 19일 09:31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의 임시당대회가 2개월여 뒤로 연기되었다. 이와 함께 임시당대회에 상정할 안건 논의도 뒤로 미뤄졌다. 민주노동당은 19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164명의 중앙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08년 1차 중앙위원회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사진=정상근 기자 
     

    오는 27일 계획되어 있던 임시당대회가 연기된 것은 충분한 논의 시간이 확보를 위해서다. 이날 회의에서 임시 당대회 연기를 처음 제안한 대구 달서의 한 중앙위원은 “최소한 한 달 정도 당원들이 안건을 논의할 수 있는 시간을 주고 당 대회를 개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구시당 운영위원들도 총선 평가도 끝내지 못한 마당에 갑작스러운 당 대회 개최와 지도부 선출은 감당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또 “당원들을 주체로 세우고 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광주의 한 중앙위원도 “최고위원 숫자만 바꾸는 것으로 혁신이라고 말할 수 없으며 당을 살리기 위해 당원들의 논의를 모아 그동안 문제가 되었던 것을 모두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수도권 중심의 중앙위원들은 “당대회 일정이 갑자기 다가온 것은 당황스럽지만 지도부 선출을 미루는 것은 옳지 않다”며 “임시 당대회는 개최하고 새 지도부로 8월 경 정식 당대회를 개최해서 사업과 예산을 승인해 나가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논박이 이어지자 천영세 대표는 정회를 선포 하고 긴급 지도부 모임을 갖기도 했다. 결국 20여분 만에 재개된 중앙위원회의는 ‘원안대로 일정 진행’과 ‘당대회 2개월 연기’안으로 정리되었고 표결 결과 찬성 93표로 2개월 연기 안이 최종 확정되었다.

    표결 직전 권영길 의원은 발언을 자청해 “분당 후 처음 열리는 당대회이니 만큼 모든 언론과 국민들이 주목하고 있다”며 “민주당이나 진보신당이 환경, 생태 등을 두고 새로운 진보, 진보의 재구성이라고 말하고 있는데 민노당이 혁신적인 내용 없이 당 대회를 연다면 여론이 더 싸늘해 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노동당 중앙위원회는 ‘당면 민생해결을 위한 전당 실천 계획의 건’을 논의했다. 민노당은 ▲등록금 상한제 ▲비정규직 현안대응, 88만원 세대구출 ▲의료민영화 저지, 건강보험 지키기 ▲한미FTA 비준 및 기업규제 완화 저지를 핵심의제로 설정하고 의제별 운동본부를 구성해 관련 단체와 연계 투쟁을 하는 한편 이날 나온 중앙위원들의 의견 등을 묶어 대중운동과도 연계해 투쟁에 나서기로 했다.

    한편 민노당 중앙위원회는 민주노동당의 분열을 고통을 혁신을 통한 단결로 바꿔내 21세기 진보정당의 면모를 보이고 진보대연합을 통해 진보진영의 모든 세력의 단결을 추진하는 혁신을 진행해 나갈 것이라는 내용의 특별 결의문을 채택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