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교육 살처분, 정글 속의 아이들
    2008년 04월 16일 06:04 오후

Print Friendly

   
 
 

결국 제일 만만한 게 아이들이로군요. 바리케이트 치고 짱돌 던지는 법도 모르고 심지어 투표권도 없으니 아이들이 2mB 실습실의 첫 번째 모르모트가 되겠습니다.

교육과학기술부가 내놓은 ‘학교 자율화 방안’은 교육에서 손을 떼겠다는 선언에 다름 아닙니다. 교육을 야만시대로 되돌리겠다는 거죠. 그나마 29개의 지침이라는 말뚝으로 울타리를 쳐서 아이들을 보호해 왔는데 이 울타리를 걷어버리겠다는 겁니다.

울 밖에서 어슬렁거리던 0교시 수업, 심야 보충수업, 우열반 편성과 같은 비교육적인 야수들이 그나마 쥐꼬리만큼 남은 인성교육의 보호막을 찢고 학교를 24시간 학원의 정글로 만들겠지요.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