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간을 갖고 폭넓은 연대를 지향하겠다"
        2008년 04월 15일 10:42 오전

    Print Friendly

    진보신당 노회찬 상임대표가 15일 오전 MBC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새로운 진보정당을 “시간을 갖고서 최대한 폭 넓은 진보세력을 재규합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평화, 생태 등 다양한 차이를 넘어서는 폭넓은 연대를 지향하겠다”고 밝혔다.

    노 대표는 18대 총선에 전 진보신당을 창당한 것과 관련해 “선거공학 차원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지만 그것을 감수하면서 당장 선거에 크게 도움이 안 되더라도 중장기적으로는 불가피하게 그 시점에 창당을 해야 만 했다”며 “어떻게 보면 좀 예견된 패배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선택된 패배”라고 말했다.

    또 민주노동당과의 통합과 관련된 질문에는 “장기적으로 하나가 돼야 된다고 보지만 낡은 잔재를 일소하지 못한 상태에서 하나가 된다면 과거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 “당장의 세만 가지고 민주노동당이 자만한다면 그야말로 다시는 기회가 주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노 대표는 향후 일정에 대해 “새로운 진보정당을 만드는 일에 앞장서고 지역에서 과연 진보정치는 대중 속에 뿌리를 내릴 수 없는가, 특히 도시 지역에서, 수도권 같은 도시지역에서 진보정치가 주민들과 소통하고 화합하는 그런 모델을 만드는 데 주력하고 싶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