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욕 나온다, 그 대통령에 그 장관
        2008년 04월 04일 10:13 오전

    Print Friendly

       
     
     

    김경한 법무장관의 비지니스 프렌들리가 도를 넘었습니다. 노사교섭 결렬 전엔 파업 찬반투표도 할 수 없도록 하겠다는데 법을 다루는 법무장관의 자질이 의심스럽습니다. 단체 교섭권과 더불어 단체 행동권은 헌법으로 보장하는 기본권입니다.

    이걸 이런 저런 구실을 붙여 제약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시계를 거꾸로 되돌리는 짓입니다. 자본주의라는 제도가 가진 자기 파괴적 속성을 제어하기 위해 장구한 세월의 역사적 경험을 통해 확대 되어 온 사회권을 ‘떼법’이라고 매도하는 것 자체가 법철학의 부재, 혹은 17세기 샤일록과 같은 천민적 법률관을 고스란히 드러내는 것입니다.

    재벌을 위해서는 규제 완화를 넘어 ‘차등의결권’과 같은 특권까지 부여하려 하면서 유독 사회적 약자에 대해서는 앞 뒤를 꽉꽉 틀어막는 건 무슨 심보입니까? 그같은 발상 자체가 ‘떼법’적 발상 아닐까요?

    ‘노조가 현행법의 맹점을 악용한다’고 했는데 당신의 나라에서는 기업주들의 교섭 기피와 불성실 교섭 등 온갖 부당노동행위가 판을 치고 있음을 직시해야 합니다. 불법 파견 판정을 받고도 배째라고 버티는 악질 기업주들부터 먼저 손을 보는 것이 산업평화를 앞당길 것입니다.

    그리고 아주 간단하고 기본적인 것, 노동쟁의 관련법을 손보는 건 노동부 소관이지 법무장관이 나설 일이 아닙니다. 공부하세요.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