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몽준 성추행' 야당 일제히 포문
    By mywank
        2008년 04월 03일 10:17 오전

    Print Friendly

    ‘뉴타운 발언’으로 관권 선거 논란에 휩싸이고 있는 한나라당 정몽준 후보(동작을)가 이번에는 2일 오후 6시 경 인터뷰를 요청하는 <MBC> 여기자를 성희롱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다시 한번 파문이 일고 있다.

    3일 <오마이뉴스>에 보도된 <MBC>측의 얘기에 따르면, 정 후보는 이날 자신의 유세지역인 동작구 사당3동의 아파트 앞에서, 유세를 마치고 내려오던 중 <MBC> 김 모 기자의 인터뷰 요청을 "다음에 하자"고 거부한 뒤, 김 모 기자의 볼을 손으로 만지듯 ‘톡톡’ 쳤다.

    당시 현장에서 있던 김 모 기자는 "성희롱을 한 것“이라며 이에 대해 항의했고, 정 후보는 아무런 사과 없이 참모들에 둘러싸여 현장을 떠났다. 이어 사태가 불거지자 이날 밤 정몽준 후보의 부인인 김영명 씨가 이에 대한 사과를 위해 <MBC>를 방문했다.

    <오마이뉴스>보도에 따르면, <MBC>는 어제 일어난 여기자 성희롱 사건을 모두 영상으로 담은 상태고, 동영상 공개 여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서울 동작을 지역에서 후보를 낸 민주노동당은 연일 정몽준 후보에 대한 공세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뉴타운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정 후보를 지난 1일 고발한데 이어, 3일에는 ‘성희롱’을 저지른 정 후보에 대해 후보사퇴 및 당적정리를 요구했다.

    민노당 이정미 대변인은 이날 오전 9시40분 국회정론관에서 긴급회견을 열고, “정말 충격적이고 기가 막혀서 말조차 안나온다”며 “정 후보는 어제 성희롱에 항의하는 여기자를 뒤로 하고 참모들에 둘러싸여 도망갔고, 사태가 불거지자 자신이 아닌 부인을 <MBC>로 보내 이를 무마하려고 했다”고 비난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정몽준 후보는 <MBC>기자는 물론, 대한민국 모든 여성, 대한민국 모든 국민들에게 ‘석고대죄’하라”며 “한나라당은 정몽준 후보를 후보직과 더불어 당적에서 제명하고, 국민 앞에 공개 사과하라”고 말했다.

    진보신당은 3일 오전 정례 브리핑을 통해 사건규명을 위한 <MBC>측의 동영상 공개를 촉구했다. 진보신당 신장식 공동대변인은 “정 후보는 의도가 없었다고 이야기하고 있으니, 우선 사실관계의 규명이 중요하다”며 “<MBC>는 동영상을 확보하고 있는 만큼, 현장상황을 정확하게 공개해 줄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 대변인은 “하지만 사실관계의 규명만큼이나, 성희롱 사건을 다룰 때 중요한 관점은 피해자 중심주의”라며 “정몽준 후보는 즉각 본인이 여기자에게 사과하고, 동영상이 공개되어 성희롱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후보를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통합민주당도 이날 브리핑을 내고 정 후보를 비판했다. 민주당 김재두 부대변인은 “정 후보가 지금 제 정신인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온 나라가 연일 아동납치 사건과 성범죄 사건으로 들썩이고 있는데, 정 후보까지 이 무슨 추태”라며 지적했다.

    이어 김 부대변인은 “최연희 의원 성추행 사건, 박계동 의원의 성희롱 사건, 그리고 어제 한나라당 국책자문위원회 직원이 벌인 성폭행사건 등 한나라당은 ‘성폭력 집단’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며 “한나라당은 최연희 의원 사건 때처럼 시간을 끌며 ‘물타기’만 할 게 아니라, 이런 누명을 벗기 위해 즉각 정 후보를 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유선진당도 이날 논평을 냈다. 정인봉 자유선진당 법률자문단장은 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문제는 후보사퇴만으로 해결될 성질의 문제가 아니”라며 “사태의 진상을 파악하기 위해 모든 야당들의 ‘공동조사단’ 구성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 단장은 “자유선진당은 일단 정인봉․박선영 선대위 법률단장을 공동단장으로 하는 자체 진상조사단을 구성하겠다”며 “오늘 중으로 사태파악을 위한 현장조사와 피해자 면담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몽준 후보가 속해 있는 한나라당은, 정 후보의 여기자 성희롱 사건에 대해 아직 어떠한 논평도 내놓고 있지 않은 상태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