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직 북한인권 거론할 시점 아냐"
        2008년 04월 01일 01:57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정성희 상임선대본부장은 31일 오전 KBS1라디오 ‘안녕하십니까 백운기입니다’에 출현해 정당 정책을 설명하는 자리에서 사회자의 진보신당 북한 인권정책에 관한 질문에 "아직 거론할 시점이 아니다"라고 밝히자, 진보신당이 이에 대해 비판 논평을 내 논란이 일고 있다.

       
    ▲ 정성희 민주노동당 상임선대본부장
     

    정 본부장은 “북한이나 남한 어디든 인권문제는 해소되어야 하지만 인권문제가 항상 미국의 대북 압박정책에 악용되어 왔다”며 “진보정당이라면 그 시점을 잘 가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회자의 시기에 대한 질문에 정 본부장은 “북미간이 계속 압박하는 기조 속에서 정당들이 여기에 편승하면 오히려 더 안 되게 만드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진보신당 신장식 대변인은 “인권에도 시기가 있다는 반인권적 발상은 결국 그들에게 성역이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확인해 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진보신당 당원들이 민주노동당 잔류세력과 함께 했던 그 긴 시간 동안 단 한 번도 오지 않았던, 인권을 이야기할 수 있는 그 시기라는 것이 미래에 오기는 오는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이어 “민주노동당은 말 돌리기 하지 말고 북한과 관련된 인도주의적 현안에 대한 해법을 국민 앞에 제시할 것을 권한다”고 촉구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