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시간 노동 세계 1위도 부족한가?
    2008년 03월 28일 11:57 오전

Print Friendly

진보신당은 28일 오전 11시 울산시의회 기자실에서 한나라당의 노동부문 총선 공약과 이한구 한나라당 정책위의장의 노동시간 연장 발언 등에 대해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진보신당은 이날 한나라당이 "지난 26일 발표한 총선공약은 규제완화와 노동시장유연화 등 기업에게 일방적으로 유리한 내용을 가지고 있는 반면 비정규직에 대한 해법 등 노동자들의 권리향상에 대해서는 거의 언급이 없다"고 비판했다.

진보신당은 특히 이한구 한나라당 정책위의장이 “노동시간을 현재보다 10~20% 늘려야 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하여 "이미 OECD 가입국 중 최장 시간을 일하고 있는 한국 노동자들의 현실을 간과한 ‘유신시대적 발상’"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또한 진보신당은 경제회생을 위해 “파업을 안 하면 된다”고 한 이 의장의 발언에 대해 노동 3권조차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라며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진보신당 비례대표 이남신 후보는 "한나라당과 진보신당이 각 당의 노동부문 공약을 갖고 토론을 하자”고 제안했다.

진보신당은 지난 20일 발표한 총선 공약에서 △노동시간 단축 및 일자리 연대 △비정규직 사용사유제한 △국제적 수준의 노동기본권 보장 등 한나라당과는 정면으로 배치되는 노동부문 공약을 제시한 바 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