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금 반값, 비정규직은 정규직으로
    2008년 03월 26일 04:22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은 26일 "이번 18대 총선에서 등록금 문제와 비정규직 문제에 올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민노당은 또 "18대 국회에서도 가장 우선적으로 등록금과 비정규직, 중소기업과 중소상인 문제 해결을 입법활동과 실천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노당은 이와 함께 "원가-이윤 공유제로 중소기업을 살리고, 대형마트 규제로 중소상인을 살리는데 역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민노당은 또 "민생 중심, 민생 우선, 민생 제일의 3생 정치로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의 폭주를 견제하고, 서민경제를 활성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노당이 이날 발표한 18대 총선 5대 핵심 공약은 △150만원 등록금 실현 △비정규직 없는 사회 △중소기업 살리기  △ 지역경제와 재래시장 살리기  △농업 회생 등이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