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역시도당 6개 출범, 당원 8천 명
        2008년 03월 13일 01:33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신당(준)이 16일 창당 대회를 앞두고 13일 현재 정당 구성을 위한 법적 요건(5개 시도당, 1천명 이상의 당원)을 넘긴 6개 지역에서 창당 작업이 마무리 될 것으로 예상되며, 나머지 지역도 조직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6일 중앙당 창당까지 두 개 지역에서 추가로 창당이 될 전망이다.

       
    ▲ 지난 2일 진보신당 창준위 발족식 모습 (사진=진보신당)
     

    지난 8일 서울시당 출범을 시작으로, 12일 인천, 경남 창당대회에 이어 13일에는 경기도당, 충남도당, 부산시당의 창당 대회가 열린다. 또 오는 15일에는 강원, 경북 등에서도 창당 대회가 열릴 예정이다. 

    이에 따라 중앙당 창당 대회 전까지 모두 8개 시도당이 창당될 예정이며  그 외 대전, 충북, 대구, 전북, 광주, 전남, 제주 등에서도 지역별로 창당 준비위 및 추진위 등을 구성하는 등 창당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12일에 대구 창준위가 출범했고, 13일에는 대전 지역 창준위가 출범한다.

    전략지역인 울산의 경우 진보신당 울산추진위원회(준)가 사회당과 함께 ‘울산진보진영 총선공동대응 연석회의(연석회의)’를 구성해 초록정치 등 진보적인 정치조직 및 인사들과 총선에서 공동 대응할 예정이다.

    관심을 끌고 있는 진보신당(준)의 당원 가입 현황은 현재까지 8천명 수준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보신당(준)의 조직팀 관계자는 "아직 정확한 집계는 나오지 않고 있으나 현재 8천여명의 당원이 입당을 했으며, 창당대회까지 1만 명 정도까지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1만여 명이 넘는 것으로 추산되는 민노당 탈당자들 가운데 진보신당으로 입당하지 않고 관망하는 숫자가 상당 수에 이르고 있어, 진보신당은 이들이 입당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방안 마련에 부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진보신당 광역시당의 한 관계자는 "총선에 임하는 모습이라든가 총선 후 제2창당을 통해 새롭게 내용을 채워나가는 과정을 지켜보고자 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며 "지금으로서는 진보신당과 민노당이 확실하게 차이가 나는 특별한 내용적 근거나 정치 노선을 검증할 만한 계기가 없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그는 이어 "종북, 패권주의 문제에 대한 고민이 절실히 다가가지 않는 무정파 평당원이나 일반 사람들의 경우에는 굳이 진보신당을 택해야 될 뚜렷한 이유가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광역시도당 관계자도 숨가쁜 일정에 어려움을 나타내며 관망하고 있는 사람들을 끌어들일 수 있는 적극적인 활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지역당 창당을 위해 준비해야 하는 당원, 발기인 모집 등 당장 발등에 떨어진 불부터 끄기 위해 사실상 창당 준비 외에 관망하고 있는 사람들을 조직하거나 다른 산적한 문제들에 대해서는 전혀 신경 쓸 겨를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16일 중앙당 창당 대회가 끝나면 힘있게 총선에 대응하기 위해서라도 관망하는 사람들을 끌어들일 수 있는 적극적인 사업과 내용적 근거를 마련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