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 북한 비판-인적 청산 등 비대위에 요구
    2008년 01월 15일 02:58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의견그룹 ‘전진’이 비대위에 대한 입장을 내놓았다. 전진은 15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북핵 무비판적 태도의 대국민 사과, 일심회 연루자 징계, 위장전입, 당비대납, 부정선거, 부정부패 등의 실태 조사와 문책 등을 비대위에 요구했다.

종북주의 문제에 관련해 전진은 “북한 당국이 민주노동당을 공작의 대상으로 삼은 데 대해 단호히 규탄하고 항의”할 것과 북한의 “억압적 통치체제에서 비롯된 제반 문제들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분명히”할 것을 요구하였다.

패권주의 문제에 관련해 전진은 “울산시당, 경남도당 회계부정 의혹과 중앙당 부채 누적, 대선회계”등이 반드시 혁신 과제에 포함되어야 한다며, “편파적 왜곡보도를 일삼아 당내 여론을 교란하고 당원을 기만한 기관지위원회, 패권주의에 편승하여 각종 부정부패 규명을 방해하고 왜곡한 당기위원회, 예결산위원회 등에 대한 인적 청산이 필수적”이라고 주장했다.

또 전진은 “임시당대회 시기가 1월 말로 결정되지 못한 데 대해 우려”를 표하며, “1월 말~2월 초까지는 임시당대회를 반드시 소집해줄 것을 강력히 요구”하였다.

이어 전진은 “임시당대회 소집이 늦어지거나, 당 혁신과제가 위의 내용을 포함하지 않는 봉합적 형태로 제출될 경우 더는 지체할 수 없으며 단호한 행동에 돌입”할 것이라 선언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