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언론노조 "이명박 사과, 인수위원장 사퇴"
        2008년 01월 13일 03:42 오후

    Print Friendly

    언론노조(위원장 최상재)는 13일 이명박 새 정권의 인수위가 언론사 간부와 광고주의 성향을 조사한 사실이 폭로된 것과 관련 이를 ‘언론사찰, 정치사찰’로 규정하고 이명박 당선자 사과와 인수위원장 사퇴를 촉구했다. 언론노조는 또 인수위에 대한 외부기관의 감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언론노조는 "언론사의 논조를 결정하는 간부들의 성향을 조사하겠다는 것은 언론 통제 의도를 드러냈다고 밖에 볼 수 없다. 더군다나 광고주까지 조사대상에 포함한 것은 비판적인 언론을 압박할 새로운 수단을 찾고 있었다고 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언론노조는 또 "사건이 불거지자 도마뱀 꼬리자르기식으로 파견 전문위원의 돌출행동이라고 축소하는 것도 책임 있는 인수위원회의 모습이 아니"라며 "이미 다른 전문위원이 관련된 사실이 드러나고 있는 만큼 철저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언론노조는  "이명박 당선자가 인수위원장에 이경숙 숙명여대 총장을 임명했을 때부터 한계는 이미 드러났다"며 이 인수위원장은 "전두환과 노태우가 광주 학살 이후 만들었던 국보위에서 입법위원으로 참여해 신군부의 정권찬탈에 기여하고 그 대가로 국회의원까지 지낸 인물로 단 한 번도 과거의 행적에 대해 반성한 적 없는 인물"이라고 지적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