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 확간회의서 비대위 구성 실패
    2007년 12월 29일 04:20 오후

Print Friendly

대선 참패 이후 비대위 체제 운영이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열린 민주노동당 중앙위가 관련 안건의 구체적 내용조차 상정하지 못한 채 난항을 겪고 있다.

민주노동당은 29일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이었던 중앙위 직전에 개최한 확대간부회의에서 비대위 구성과 관련된 사전 논의를 했으나, 비대위원장에 추대된 심상정 의원이 제시한 조건에 대해 합의를 보지 못함으로써 비대위 구성은 일단 실패로 끝났다.

이날 확간회의에서 심상정 의원은  △권영길 후보의 거취와 관련해 2선 후퇴 등 분명한 책임을 져야 하며  △총선 승리를 위해 비례후보 선출의 정파 담합 구도를 극복하기 위해 당내 다수파인 자주파의 정치적 책임을 분명히 하고 △ 비대위가 중앙위 이상의 권한을 가져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참석자들의 의견은 찬반이 팽팽하게 나뉘어졌으며 찬성하는 쪽은 비상한 현재의 당 상황에 비춰볼 때 주요 당사자들의 책임지는 자세와 비대위로의 분명한 권한 위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었으며 반대하는 쪽은 특정인들의 피선거권을 제한하는 것은 적절치 못하며 폭력적인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이에 따라 확대간부회의가 중앙위에 상정할 안건의 구체적 내용을 확정하지 못한 채 중앙위원회는 예상보다 1시간 30분 지연된 3시 30분에 시작됐으나, 회의를 시작하자마자 참석 중앙위원들이 비대위 구성 등 안건의 내용을 구체화하기 위해 정회를 요청해 4시 20분 현재 정회 중이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