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대위 위원장 심상정 추대
        2007년 12월 26일 11:58 오후

    Print Friendly

    대선 참패 이후 심각한 내부 진통을 겪고 있는 민주노동당은 26일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으로 심상정 의원을 추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민주노동당은 이날 문래동 당사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6시간 동안의  난상 토론 끝에 이같이 합의하고 김선동 사무총장이 심상정 의원을 만나 공식적으로 의견을 전하기로 했다.

       
      ▲사진=김은성 기자
     

    당 혁신 적임자

    이에 대해 강기수 광주시당 위원장은 "심상정 의원도 선대위원장을 맡았기 때문에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며 반대 의견을 제기하기도 했으나, 당내 경선에서 2위를 기록한 심 의원이 당 혁신의 적임자라는 데에 의견이 모아졌다.

    비대위원장은 비대위 구성 인선에 대해 전권을 행사하며, 비대위의 역할에 대해서는 대선 평가, 당 쇄신 사업 추진, 총선 관리 등을 진행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그러나 비대위의 권한과 관련 기본적으로 최고위의 권한을 위임하는 것으로 하되 그 이상 당헌, 당규 개정도 다룰 수 있는 권한을 주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돼 논란이 일기도 했다. 

    울산시당의 김광식 위원장은 "최고위 권한이 위임되는 수준의 비대위에서는 심상정 의원이 비대위원장으로서 역할과 권한을 제대로 수행하기 어렵다"면서 "만약 비대위의 권한이 그렇게 구성된다면 심상정 의원이든 노회찬 의원이든 간에 개인 정치 생명에도 큰 상처를 받아 민주노동당의 소중한 자산을 잃어버릴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당 정종권 위원장도 "지난 비대위 시절에도 민주노총과의 관계를 혁신하겠다고 했으나 사실상 바꿔놓은 것은 하나도 없었다"면서 "현 비대위가 그런 식으로 가지 않기 위해서는 임시 대의원 대회를 통해 전권을 넘겨야 비대위가 추진하는 혁신 사업과 내용들이 그 과정에서 좌초되지 않고 보호될 수 있다"며 비대위에 최고위 권한 이상을 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재옥 최고위원도 "단순히 현 최고위를 대체하는 협소한 비대위로는 당의 어떠한 혁신도 추진할 수 없다"면서 "조직, 인적 쇄신 등 당에 필요한 혁신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일상적 체계의 최고위를 뛰어넘는 권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임시 당 대회 소집 논란

    이날 회의에서는 또 임시 당대회 소집 문제를 두고도 논란을 벌였다. 김광식 위원장은 "임시 당대회를 통해 비대위에게 전권을 넘겨  당 쇄신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전당적인 분위기를 만들어 줘야 한다"면서 "지금 당 안팎의 분위기를 봐도 당원들이 당 혁신 사업에 대해 결의를 하고 각오를 다질 수 있는 임시 당대회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강원도당 길기수 위원장은 "그간 당 혁신을 위해 여러 기구가 생겼지만 결국 정파적 결정 구조에 의해 아무런 장치를 마련 못한 채 계속 뭉뚱그려졌다"면서 "임시 당대회를 통해 비대위가 당 혁신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정치적 협의와 결의를 담보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박인숙 최고위원은 "지금 이 자리에서 임시 당대회를 열어야 한다고 결정하는 것은 월권이다. 비대위가 임시 당대회를 결의하면 밀어주겠다는 의지 정도를 확인하면 된다"면서 "냉정하게 판단해야 한다. 오는 4월 총선이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비대위가 많은 것을 하기 어렵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김선동 사무총장도 "오늘 이 자리에서 결정할 문제는 아니고 임시 당대회가 필요하면 구성된 비대위가 최대한 빨리 추진하면 된다"면서 "이번 중앙위에서 구성된 비대위는 현 최고위의 권한이 자동 승계된다. 그 외 비대위 구성 후 혁신 사업을 위해 필요한 추가 조치가 있다면 추후 해당 중앙위와 당 대회를 열고 그 권한을 위임받으면 된다"고 말했다.

    김성진 최고위원도 "부문별, 시도당별에서 진행되는 대선 평가가 언제 끝날지 모르는 지금 상황에서는 지도부의 사퇴로써 국민들에게 이번 대선에 대한 대국민 메세지를 시급히 보여주고 최고위의 권한을 비대위에 넘겨 거기에서 혁신안이든 대선 평가안 등을 구체적으로 준비하는게 맞다"고 말했다.

    권 후보 거취 격한 논쟁

    또 이날 회의에서는 후보 거취와 관련해서도 격한 논란이 벌어졌다. 2선 후퇴를 주장한 충남도당 임성대 위원장은 "정파와 무관한 첫 선거로서 민주노동당에게 희망을 주는 대선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는데, 경선 과정에서 보여준 권 후보의 모습은 그런 기대를 무참히 깨뜨려 지금도 가슴에 한으로 남아 있다"면서 "책임 정치를 보여주려면 권 후보가 먼저 정계 은퇴 선언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전진숙 경남 위원장 직무 대행은 "경선 과정의 대한 문제 제기는 당내 여러 조건을 고려하지 않은 일방적 주장에 불과하며, 반쪽 선거가 된 이번 대선 기간 동안 후보만큼 열심히 뛴 사람도 없었다"면서 "심상정, 노회찬 의원은 다칠까봐 비대위원장도 못하게하면서 당의 자산인 권 후보에게 안 좋은 결과가 나타났다고 그렇게 대하는 것은 유감"이라고 맞섰다.

    이에 김선동 사무총장이 "후보의 거취 문제는 조직이 결정할 사안의 성격이 아니다"면서 "후보 자신이 결단해야 할 문제이며, 만약 후보가 당원과 국민이 원하지 않는 결정을 하게 된다면 그건 우리 민주노동당이 짊어지고 가야 할 짐"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확대 간부회의는 전국 16개 시도당 간부들이 전부 참석해 시종일관 열띤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