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진, '비례대표 불출마' 결정
        2007년 12월 24일 02:03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이 당 쇄신을 놓고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당내 평등계열의 최대 정파인 ‘전진’이 지난 23일 대전에서 임시총회를 열고 총선 비례대표 후보를 출마시키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같은 방침은 긴 시간의 토론 끝에 표결을 통해 약 90% 가까운 찬성으로 결정됐다. 이는 전진이 추진할 당 혁신 사업의 진정성이 의심을 받으면 안 된다는 의견에 따라 전진 스스로가 기득권을 포기한 것으로써 향후 전진을 포함한 범 좌파 진영의 당 혁신 투쟁이 전면화될 것을 예고하는 것이다.

       
    ▲ 사진은 지난 여름 열렸던 ‘전진’ 정치대회 모습
     

    전진 총회에는 "취지에는 공감하나 여러 가지 다양한 가능성을 차단해버리는 결정을 지금 하는 건 이르다. 추후 상황을 보고 정치적 정세에 따라 결정해야 한다"는 등 원칙적으로는  공감하나 시기가 적절하지 않다는 이견도 제기됐지만 소수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전진은 임시당대회 소집을 위한 투쟁을 벌이기로 결정해 당내 ‘단합’을 주창하는 지도부와 전면전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전진은 임시당대회를 통해 △대선 및 당 운영에서의 패권주의 평가 △종북주의 등 반진보적 노선에 대한 전면적 청산 △계급연대, 사회연대의 원칙 실현 △사회주의 이상 등에 대한 당 강령 정신의 재실현 등을 당혁신안으로 제시할 예정이다.

    이어 전진은 임시당대회를 통한 평가 및 쇄신 계획없이 당직, 공직 선거 일정을 정하는 데 반대하기로 입장을 정리했다. 임시당대회가 소집된다고 해도 선거 일정이 진행될 경우 당 혁신이 선거일정에 밀려 흐지부지 될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를 위해 전진은 대선 참패와 당의 전면적 위기에 대한 총체적 책임에 따라 당 지도부가 사퇴하고 제2창당을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요구하기로 했다. 전진이 요구하는 비대위는 지금까지 민주노동당이 보여준 지도부 사퇴에 따른 ‘관리형’ 비대위가 아니라 당의 전면적인 쇄신사업을 실질적으로 진행할 전권을 지닌 것으로써 오는 29일 중앙위에서 비대위의 성격과 구성을 놓고 격돌할 가능성이 높다.

    한편, 전진 내부에서는 새로운 진보정당을 만들어야 한다는 입장과  당을 새로 만든다는 각오로 당을 혁신하기 위해 노력하자는 입장이 있었으나 어떠한 방향으로 갈지에 대해서는 최종 결론을 내리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신당 창당과 관련해 노동 부분의 공공연맹 및 금속 등이 현실적인 어려움과 책임감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두 입장 모두 현재의 민주노동당으로서는 진보정당운동을 이끌고 나갈 수 없다는 데에 뜻을 같이 하고 우선적으로 민주노동당 차원에서 근본적인 혁신 사업을 전면에 나서 이끌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로써 민주노동당의 내홍은 오는 29일 열리는 중앙위원회가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 이 자리에서는 권영길 전 후보의 거취도 거론될 것으로 전해져 당 안팎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