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두 자리 지지율 달성 자신있다"
    By
        2007년 12월 10일 02:28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노회찬 선대위원장은 10일 권영길 후보의 지지율과 관련해 "(이번 대선에서)목표로 잡은 두 자리수 지지율(투표율 65%에 10% 득표 경우 2백30만표) 달성에 대해 수정할 필요를 느끼지 않으며 달성할 자신이 있다"고 밝혔다.

    노 위원장은 이날 국회 귀빈식당에서 기자간담회(아래 사진)를 갖고 "민주노동당의 역할론과 존재 이유를 대중적으로 설파해나가면서 민주노동당의 지지층을 다시 복원시켜내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 사진=민주노동당
     

    느낌은 2007년이 더 좋다

    노 위원장은 "권영길 후보는 군소 후보 중 한 사람이 아니다. 유일한 진보정당의 후보이자 농민과 서민의 후보로서 우리 사회 긴급 현안인 비정규직, 이라크 파병, 한미 FTA 와 관련해 국민 절반 이상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유일한 후보"라며 "이번 대선을 내년 총선에서 정치권 전반의 지형을 변화시키는 촉매제로 폭발시키겠다"고 말했다. 

    노 위원장은 "오히려 피부로 느끼는 건 2007년 대선이 더 좋다. 얼마 전 대구 시장에서 유세를 하는데, 지지자가 지나가다가 멈춰 차창을 열고 적극적으로 손을 흔들어줬다"면서 "이는 민주노동당이 뭐냐고 물어보는 2002년 당시 서울에서도 보지 못한 광경인데, 2007년에는 대구에서 확인하고 있다. 아직 충분하지는 않지만 민주노동당이 서민에게 뿌리를 내려가고 있는 과정에 있다는 것을 피부로 느낀다"고 부연했다.

    노 위원장은 "권 후보의 지지율이 바닥을 친 후 빠른 속도로 힘차게 올라가지 못해 송구스럽고 상당한 위기감을 갖고 있지만 최근 보면 미세하게 당과 후보의 지지율이 동반 상승하고 있다"면서 "10%의 지지를 얻는 당의 지지율과 후보 지지율에 대한 격차를 어떻게 좁히는가가 남은 기간 대선의 과제"라고 밝혔다.

    노 위원장은 "일각에서는 민주노동당에 대한 실망 때문이라고 하는데, 그렇다면 당에 대한 지지율이 낮게 나와야 하지만 대선의 여러 독특한 지형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10명 중 1명은 민주노동당을 지지하고있다"면서 "대선 쟁점에서 정책이 실종되고, 후보가 난립하면서 이를 후보의 지지율로 바꿔내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후보 낮은 지지율, 민주노동당 실망 때문 아니다

    노 위원장은 "이제 마지막으로 호소할 것은 유일한 정책 정당이자 이념 정당으로서 삼성비자금 사태 등에서 보여준 민주노동당의 역할 등을 적극적으로 알려내고 한국 정치 발전을 위해 민주노동당이 소금과 영양제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을 국민적으로 동의를 구해야한다"면서 "조직적으로 지지하고 있는 노동자, 농민, 비정규직 등과 함께하는 조직 선거와 계급 투표 전략으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두 자리 이상의 지지율을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 위원장은 한국노총이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를 지지한 것과 관련해 "추진의 정치적 배경이나 의도 방식 등이 처음부터 특정 후보를 지지하기 위한 요식 절차였기게 그 결과가 정당성을 갖지 못할 것"이라며 "누가 보더라도 노동자의 권익과 거리가 먼 후보를 한국노총의 연대 후보로 정한 것은 역사가 준엄하게 평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 위원장은 권 후보의 첫 합동 토론회와 관련해 "민주노동당의 정책을 머리가 아닌 몸으로 체득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젊은 사람처럼 진취적으로 공세를 펼쳐 상당히 선전했다"고 평하고, "다만, 남은 두 번의 토론회에서는 우리의 내용을 효과적으로 강렬하게 전달할 수 있도록 내용을 포장하는 표현과 메세지 개발에 대한 참모진들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또 노 위원장은 신당 측이 발의한 탁핵소추안 및 국정 조사와 관련해 "민주노동당은 부정적이지 않다. 다만, 먼저 국민적 동의를 구하는 과정으로서 법사위청문회 및 국정조사를 실시한 후 절차적 완성도를 높여야 한다"며 사실상 찬성 입장을 밝혔다.

    노 위원장은 "청문회 안건에는 김경준씨의 형량 뒷거래뿐만 아니라, 이명박 후보의 도곡동 땅 소유 여부, 다스, BBK 소유 여부 등 여러 의혹이 다 포함돼야 할 것"이라며 "한 차례 열리는 법사위 청문회에서 모든 진실을 밝히는 것이 불가능한 것을 감안해 국정조사를 병행 추진할 것이며 민주노동당은 이에 동의하는 모든 정당과 함께 국정조사요구서를 작성하겠다"고 말했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