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범이거나 멍청하거나
    2007년 12월 05일 01:34 오후

Print Friendly

   
 
 

BBK 닭 잡아먹고 오리발 내미는 수사결과가 발표되었습니다.

이면계약서가 위조되었다는 걸 김경준이 실토했답니다. 검찰과 형량 거래가 있었다는 주장이 있지만 BBK 실소유주가 누구냐를 가리는 핵심 증거물이 조작되었다는데야 어쩌겠습니까?

어쨌든 ‘주가 조작은 김경준이 혼자 했고, 이명박이 BBK, (주)다스 소유 증거했다는 없다. 이명박은 아무런 혐의가 없다’가 검찰 수사 결론입니다. 그러나 검찰수사 결과를 신뢰하는 사람은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설령 이명박 후보측의 주장처럼 김경준이라는 사기꾼에게 자신도 사기를 당했다 하더라도 이 사기꾼과 동업을 청산하고 난 이후에도 자신이 30억이나 투자한 LKe뱅크 청산 절차를 사기꾼에게 그대로 맡기는가 하면 주가조작 사건 이후 거액의 사기를 당하고도 다른 이들은 모두 소송을 제기할 때도 멍청히 있다가 몇 년 지난 후에 소송을 제기하는 건 또 어찌된 일인지 설명이 되지 않습니다.

국민들에게는 여전히 이명박은 김경준과 공모했거나 그게 아니라면 경제적 능력을 의심받아야 할 멍청이 중 하나입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