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장 승려 아냐?
    2007년 12월 04일 10:08 오전

Print Friendly

   
 
 

이명박 후보가 승려 복장을 한 괴한에게 계란 투척 세례를 당했습니다. 괴한이 뿌린 성명에는 이명박 후보가 ‘사찰이 무너지라고 망언을 했다’는 둥 불교계를 자극할만한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한나라당에서는 괴한이 뿌린 성명의 내용이 통합신당에서 얘기한 내용과 같다며 그 배후에 통합신당이 있는 것처럼 덮어놓고 걸고 넘어집니다.

승려 ‘복장’ 괴한의 정체가 ‘승려’인지 아닌지 호기심이 생기세요? 설사 불교계 인사라 하더라도 그 한 사람이 ‘불교계’ 전체를 대표하는 건 아니지겠만 이명박 후보측으로서는 그저 계란으로 옷이 더럽혀진 것 이상 께름칙하겠죠.

서울을 하느님께 봉헌한다는 둥 자기가 한 말이 물귀신처럼 발목을 잡을테니 말입니다. 21세기에 정교분리를 못해서 이렇게 헤매는 걸 보니 딱합니다. 그러고 보니 예배당과 사찰도 세금을 내라는 권영길후보의 당당한 주장이 훨씬 현대적이죠?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