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너무 헤픈 정동영씨
        2007년 12월 03일 08:08 오전

    Print Friendly

       
     
     

    정동영 후보가 1주일 동안 시장통을 돌아다니며 공짜로 안아준다는 프리허그를 실천했습니다. 정후보는 "서민의 고통을 알게 되었다. 세금 부담이 크고, 장사가 안되기 때문이다"며 뜬금없이 종부세도 깎아주겠답니다(시장통에서 강남 부자들만 껴안았나?)

    서민들 살림살이가 어려운 건 스스가 시인했듯이 참여정부의 양극화 정책 탓입니다. 종부세란 그나마 양극화를 완화시키기 위한 정책수단인데 이걸 왜 건드리는지 모를 일입니다.

    양도세도 감면하고, 취득세, 등록세는 절반으로 줄이겠답니다. 그러면서 신혼부부 주택자금 지원 3.6조, 비정규직을 축소시키는데 5조, 건강보험 보장성을 높이는데 10.7조, 기초연금 16.3조, 무상보육 8.6조, 출산육아휴직 3.2조 등 총 100조짜리 공약을 약속했는데 돈은 어디서 나옵니까? 공짜로 안아주면 이런 게 거저 생깁니까?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