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복도 하시겠수
        2007년 11월 29일 03:01 오후

    Print Friendly

       
     
     

    팝 아티스트 리히텐슈타인, 그는 미국 문화의 경박함을 조롱하면서 원색적인 폭력과 싸구려 로맨스를 소재로 한 만화의 한 장면을 화폭에 담았습니다.

    어쩌다 리히텐슈타인은 삼성가의 컬렉션으로 초일류 노동탄압과 무노조의 어두운 배경 위에 화려한 원색으로 ‘행복한 눈물’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참으로 아이러니한 퍼포먼스가 아닐 수 없습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