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선 여론, 지지율-순위 고착 현상
    By
        2007년 11월 26일 08:09 오전

    Print Friendly

    대선 후보 여론조사 결과 지지율 고착, 순위 고착 현상이 눈에 띈다. 지난 주말(24, 25일) 실시된 4개 신문사 여론조사 결과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는 38% 안팎의 지지율을 보이며 수위를 기록했고, 이회창 후보는 18% 선에서 2위를 지켰다.

    통합신당 정동영 후보는 14% 대 지지율로 3위를 기록하고 있으면 문국현 후보가 7% 수준, 권영길 후보가 3% 수준에서 그 뒤를 이었다. 이인제 후보는 1% 수준.

    이 같은 지지율은 그 이전 조사와 거의 유사한 수준으로 김경준 사건이 신문 지면과 TV 화면을 점령한 상태에서도 유권자들의 지지 성향은 아직 큰 변동이 없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우파 세력에 대한 지지율의 경우도 54.8%~58.0%를 기록해 이전 조사와 거의 같은 수준을 보여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중도 우파 세력(정동영-문국현-이인제)의 지지율은 20%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언론사별 여론조사 결과

       이명박  이회창  정동영  문국현  권영길  이인제
    동아일보  37.1  18.5  14.0   7.0    4.6   1.8
    조선일보  38.3  19.3  14.4   8.4   3.0   1.0
    한겨레  36.9  17.9  11.3   8.0   2.9   1.7
    한국일보  39.4  18.6  14.1   6.9   2.7   1.1

                                                                                                                    


    페이스북 댓글